법원·검찰

‘등 돌린 조카’ 본 최순실 “이게 덤터기 씌우려 하나” 격분

입력 : 2017-01-11 08:36 ㅣ 수정 : 2017-01-11 14: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순실씨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순실씨
연합뉴스



그동안 언론에 보도되지 않은 또다른 ‘최순실 태블릿PC’를 최순실(61·구속기소)씨의 조카 장시호(38·구속기소)씨가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임의 제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최씨가 “이게 나한테 덤터기를 씌우려 하냐”면서 크게 화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최씨는 장씨가 자발적으로 특검팀에 자신의 태블릿PC를 임의 제출했다는 소식을 전날 전해 듣고 변호인 접견 과정에서 “이게 또 어디서 이런 걸 만들어 와서 나한테 덤터기를 씌우려 하냐”면서 “뒤에서 온갖 짓을 다 한다”고 격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장씨는 지난해 10월 초 독일에 머물러 있던 최씨의 부탁을 받고 그의 짐을 옮겨주다가 최씨의 또다른 태블릿PC를 발견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장씨의 태블릿PC 제출로 최씨가 그간 “태블릿PC를 사용할 줄 모른다”고 주장해왔던 말은 거짓으로 드러난 셈이 됐다.

지난해 11월 검찰에 소환된 최씨의 언니이자 장씨의 어머니인 최순득(65)씨는 남편과 함께 최순실씨와의 대질조사 과정에서 “유진이(장시호씨의 개명 전 이름)만은 살려 달라”며 무릎을 꿇고 호소했다고 한다. 이후 진술에서 최순실씨는 장씨를 위해 일부 혐의를 시인했는데, 믿었던 장씨가 최순실씨의 범죄 사실이 담긴 증거물을 제출해 뒤통수를 맞았다는 반응이다.

특검팀은 태블릿PC에 저장된 이메일 계정 등을 분석해 최씨 소유의 물건인을 확인했다. 최씨와 그의 조력자로 알려진 데이비드 윤이 독일 코레스포츠 설립과 삼성 지원금 수수 등의 문제를 놓고 다수의 이메일을 주고받은 기록도 확보했다. 2015년 10월 13일 박근혜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의 박 대통령 발언 자료 중간 수정본도 발견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