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특검 사무실 인근서 탄핵 반대 ‘맞불 집회’…경찰, 3만 2000명 추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1-07 17:15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주최 측 “102만명이 모였다”

“탄핵무효” 31일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열린 보수단체들의 맞불집회에 박근혜 대통령의 사진이 담긴 ‘탄핵무효’ 플래카드가 등장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 “탄핵무효”
31일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열린 보수단체들의 맞불집회에 박근혜 대통령의 사진이 담긴 ‘탄핵무효’ 플래카드가 등장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보수단체가 강남 특검 사무실 인근에서 ‘맞불 집회’를 열었다.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의 주축인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는 7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앞에서 예배와 집회를 열어 탄핵기각과 특검 수사 중단을 요구했다.

탄기국 대변인인 정광용 박사모 회장은 “오늘의 목표는 특검에 대한 공략이며, 대형 스피커가 특검 사무실을 향해 설치돼 있다”며 “특검 유리창이 깨지도록 우리가 하고 싶은 말을 하자”고 강조했다.

탄기국 측은 이 집회에 “102만명이 모였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찰은 집회 일시점 최다 인원을 3만 2000명으로 추산했다. 탄핵 심판 사건에서 박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을 맡은 서석구 변호사도 등에 태극기를 망토처럼 두르고 이날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코엑스 앞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행진한다.

종로구 청계광장에서도 탄핵반대단체인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이 주최하는 집회가 주최 측 추산 3000명, 경찰 추산 1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