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세상] ‘스트롱맨’의 시대와 김정은의 ‘뷔자데’/이호령 한국국방연구원 연구위원

입력 : ㅣ 수정 : 2017-01-05 18: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호령 한국국방연구원 연구위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호령 한국국방연구원 연구위원

인민복 대신 양복을 말쑥이 차려입고 낮고 쉰 목소리로 7개의 마이크 앞에서 정면을 응시한 채 신년사를 발표하는 김정은의 모습을 보면서, 김정은은 2017년의 동북아 정세와 한반도 정세를 어떻게 평가하며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는지 궁금해졌다. 2017년의 동북아 정세지형은 소위 스트롱맨 간의 자민족 이기주의가 팽팽히 맞서는 불확실성의 시대가 펼쳐진다는 전망과 더불어, 한국의 상황도 쉽게 예측되지 않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대북제재결의안 2270호에 이은 2321호가 가동되고 있음에도 동방의 핵 강국, 군사 강국이 되었음을 치하하며 사회주의 강국 달성과 자력자강을 반복적으로 읊조리는 김정은을 보면서, 김정은은 스스로 스트롱맨이라고 자처하고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마저 들었다. 입으로는 김일성·김정일 주의를 강조하고 있지만, 신년사를 발표하는 김정은 가슴에는 김일성·김정일 배지가 없다. 즉, 대내적으로 김일성·김정일 주의를 외치며 김정은을 향한 단합과 충성심을 강조하고 있지만, 집권 6년차에 든 김정은은 핵과 투발수단을 내세운 ‘김정은 주의’를 외치고 있는 셈이다.

올해의 신년사가 과거의 신년사와 구분되는 대목들을 보면 더욱 그렇다. 첫째, 2016년을 국방력 강화의 획기적 전환이 이뤄진 해로 평가하며 핵무력을 중심으로 자위적 국방력과 선제공격 능력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과 더불어 조선인민군 창건 85주년을 맞아 또다시 훈련의 해로, 싸움 준비 완성의 해로 정하며 군력을 강화해 나갈 것을 강조하고 있다. 더욱이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준비사업도 마감 단계에 이르렀다는 점을 의도적으로 밝힌 점을 보더라도 김정은은 지난 5년의 통치 기간을 통해 강화시킨 군사력을 ‘능력’으로 간주하며 김정은 주의를 펼치고자 한다. 둘째, 애민주의를 감성적으로 터치하고 있다. 김정은이 지도자로서의 능력이 부족했음을 스스로 자책하며 인민을 위해 더 많은 일을 찾아 나서겠다며 심부름꾼을 자처하고 있다. 백두혈통의 무오류성을 선전하며 신격화했던 이전과 달리 오류와 실책을 인정하며 인간의 모습으로 낮은 자세를 보이고 있다. 셋째, 7·4공동성명 발표 45돌과 10·4선언 발표 10돌이 되는 해로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열어나가야 한다며, 남북 관계 개선을 바라는 사람이라면 그 누구와도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며 2016년에 이어서 통일의 대통로를 반복하며 ‘통일 지도자’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다. 그러나 보수를 반통일세력으로 간주하며 투쟁을 벌여 나갈 것을 종용하고 나아가 북한의 자위적 행사, 즉 핵과 미사일 능력 강화에 남한은 정세를 격화시키지 말 것을 주장하고 있다. 지난해 12월부터 김정은이 직접 ‘남진’을 언급했던 점을 고려해 볼 때 북한의 남북 관계 개선과 자주통일이 북한 중심의 통일론에 기초한 관계 개선과 통일관임을 알 수 있다.

그런데 신년사를 통해 드러난 ‘김정은 주의’ 욕망 앞에 전개될 2017년은 김정은에게 ‘데자뷔’보다는 ‘뷔자데’ 현상을 가져다줄 것 같다. 김정은은 집권 5년의 경험과 자신감을 통해 핵과 군사력을 전면에 내세운 이상, 2017년은 전혀 낯설지 않고 이미 경험해 본 일들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간주할 것이다. 그러나 한반도 상황과 동북아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본다면 2017년은 그동안 너무나 익숙하고 예견했던 상황들이 갑자기 낯설게 느껴지고 처음 접한 것처럼 느껴지는 ‘뷔자데’ 현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훨씬 더 크다.

기존에 북한이 단행했던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스트롱맨이 낯선 시각으로 본다면, 또한 남한정치에 대한 비난과 정권비판, 촛불시위의 선전이 북한 주민들에게 김정은의 오류와 김씨 집안의 장기독재에 대한 비판의 불씨가 된다면 그리고 자력자강의 강조가 자력자강의 한계로 이어진다면, 김정은은 익숙한 것들이 낯설어지는 ‘뷔자데’ 현상을 겪게 될 것이다.

스트롱맨과 김정은의 가장 큰 차이점 중 하나는, 스트롱맨은 충분한 국력을 기반으로 강력한 ‘의지’를 투영함으로써 새로운 국가전략을 만드는 반면 김정은은 빈약한 국력을 토대로 동일한 주장을 반복하는 것을 ‘의지’로 착각하고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김정은에게 2017년이란 데자뷔가 아니라 뷔자데다. 그리고 뷔자데의 해법은 정책의 전환밖에 없다.
2017-01-06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