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특검, 이명박 캠프 ‘박근혜 보고서’에 주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6-12-26 00:28 법원·검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영남대 등 최태민 개입 정황 담겨… “학교 재산 최씨 일가로 빠져 나가”

최순실(60·구속 기소) 국정 농단 의혹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박근혜 대통령과 최태민·최순실 일가 재산의 연관성을 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과 최씨 일가가 단순한 ‘친분관계’ 이상이라는 점에서 최씨 일가가 박 대통령의 힘을 빌려 재산을 불리고 유지해 왔을 가능성을 들여다보겠다는 것이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특검팀은 최근 2007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 과정에서 이명박 후보 캠프가 작성한 ‘박근혜 보고서’를 입수해 분석 중이다. 언론에서 제기된 의혹이나 관련자들의 진술 등을 종합해 놓은 A4용지 50여쪽 분량의 이 문건은 경선 경쟁자인 박 대통령을 공격하기 위해 작성된 내부 문건으로, 진위는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당시 경선에서도 이 후보 캠프는 이 자료를 바탕으로 한 공식적인 의혹 제기는 하지 않았다.

특검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제보 차원에서 2007년 보고서를 입수해 검토 중”이라면서 “특검의 정식 수사 대상에 최태민 일가의 불법 재산 형성·은닉 의혹이 포함돼 있는 만큼 이에 대해서도 마땅히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특검팀은 최근 재산 추적 경험이 있는 변호사와 역외 탈세 의혹을 담당할 전 국세청 간부를 특별수사관에 채용해 최씨 일가의 재산 추적을 위한 전담팀을 꾸렸다.

이 보고서에는 과거 박 대통령이 이사장을 지냈던 영남대와 육영재단의 재산 문제가 집중적으로 담겨 있다. 모두 최태민씨가 박 대통령 뒤에 숨어 돈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된 곳이다. 보고서는 “영남대의 경우 박 대통령이 이사장으로 재임하던 1980년부터 1988년까지 재단이 소유한 부동한 34건을 처분한 경위가 석연치 않다”고 지적하고 있다.

특히 경남 울주군 임야 10만평, 경주 불국사 인근 토지 1만 2000여평을 헐값에 팔아치운 것으로 확인되면서 ‘다운계약서 작성→비자금 조성’ 등의 흐름으로 학교 재산이 최태민씨 측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보고서는 분석했다.

영남대의 전신인 대구대 설립자 최준 선생의 손자 최염씨는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태민 일가가 영남대를 장악한 후 법인 재산을 팔았고, 그 돈이 최순실 재산의 일부분이 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육영재단을 둘러싼 의혹에서는 최태민씨의 개입 정황이 더욱 노골적으로 드러난다. 보고서는 “최태민은 1986년부터 어린이회관 운영에 개입하면서 직원들 사이에서 ‘최회장’으로 불렸다”며 사실상 최씨가 재단 운영을 도맡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 법조계 관계자는 “육영재단을 사실상 최태민씨가 좌지우지했다면 재단이 거둔 수십년치 임대료 수익의 최종 경로가 최씨인지도 살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6-12-26 3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