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발전에 한 몸 불사르겠다” 반기문, 사실상 대권 도전 선언

입력 : ㅣ 수정 : 2016-12-22 00: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엔 사무총장 퇴임 D-10… 한국 특파원단과 마지막 회견
반기문(얼굴) 유엔 사무총장은 20일(현지시간) “유엔 사무총장을 역임하면서 배우고 보고 느낀 것이 대한민국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제 한 몸 불살라서라도 노력할 용의가 있다”며 “건강이 받쳐 주는 한 몸 사리지 않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31일로 유엔 사무총장 임기를 마치는 반 총장이 임기 11일을 남기고 사실상 대권 도전을 선언한 것이다. 내년 1월 귀국하는 반 총장은 박근혜 대통령 대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3부 요인을 만나고 사무실을 마련해 본격 대선 출마 준비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반기문 캐리커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반기문 캐리커처

반 총장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가진 한국 특파원단과의 마지막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밝힌 뒤 “정치라는 것이 혼자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수단과 비전이 있어야 한다”며 다른 정치인들과 연대할 가능성을 열어놓으면서도 “정치인들이 이제 자기를 버려야 한다”며 한국의 현 정치권 상황을 질타했다. 반 총장은 특히 “정당이 무엇이 중요하겠는가. 국민이 없고 나라가 없는데 무슨 파(派)가 중요하겠는가. 노론·소론, 동교동·상도동, 비박·친박 이런 것이 무슨 소용인지 알 수가 없다”며 기성 정치권과 각을 세웠다.

입당 및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반 총장은 “앞으로 어떤 방법으로, 무엇을 기여할 수 있을지 깊이 고뇌하면서 생각하고 있다”며 즉답을 피한 뒤 “1월 중순 귀국해 각계 지도자들을 만나 말씀을 들어보고 결정하겠다. 특히 국민 여러분의 의사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박 대통령의 탄핵 상황, 국민의 촛불 집회에 대해 “국민이 선정(善政·good governance)의 결핍에 대해 분노와 좌절을 느끼고 있다. 국가 운영 시스템의 잘못, 지도력의 잘못에서 나온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뜻밖에 이런 일이 한국에서 일어나 민망하다. 귀국을 하지만 가슴이 무겁다”고 말했다.

뉴욕 김미경 특파원 chaplin7@seoul.co.kr
2016-12-22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