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태 “새누리 의원 최순실 태블릿PC 위증 지시”···이만희 “의혹 사실무근”

입력 : ㅣ 수정 : 2016-12-17 14: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영태 “새누리 의원 태블릿PC 위증 지시”···이만희 “사실무근” 국정농단의 장본인 최순실(60·구속기소)씨가 소유한 스포츠매니지먼트 회사인 ‘더블루K’의 이사를 맡았던 고영태(40)씨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새누리당 의원이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에게 위증을 하도록 지시했다는 취지의 말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당사자로 지목된 이만희(오른쪽) 새누리당 의원은 “사실무근”이라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왼쪽은 이 의원으로부터 질의를 받고 있는 반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 국회방송 중계화면 캡처

▲ 고영태 “새누리 의원 태블릿PC 위증 지시”···이만희 “사실무근”
국정농단의 장본인 최순실(60·구속기소)씨가 소유한 스포츠매니지먼트 회사인 ‘더블루K’의 이사를 맡았던 고영태(40)씨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새누리당 의원이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에게 위증을 하도록 지시했다는 취지의 말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당사자로 지목된 이만희(오른쪽) 새누리당 의원은 “사실무근”이라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왼쪽은 이 의원으로부터 질의를 받고 있는 반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 국회방송 중계화면 캡처



국정농단의 장본인 최순실(60·구속기소)씨가 소유한 스포츠매니지먼트 회사인 ‘더블루K’의 이사를 맡았던 고영태(40)씨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새누리당 의원이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에게 위증을 하도록 지시했다는 취지의 말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당사자로 지목된 이만희 새누리당 의원은 “사실무근”이라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17일 보도된 고씨와 <월간중앙>과의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 13일 <월간중앙>에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이 새누리당의 한 의원과 사전에 입을 맞추고 (지난 15일 열린) 4차 청문회에서 위증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의 한 의원이 박 전 과장에게 “최씨와 일하며 태블릿PC를 본 적이 있느냐”고 물으면 “(최씨가 아닌) 고씨가 들고 다니는 것을 봤다. 한번은 태블릿PC 충전기를 구해 오라고도 했다”는 이야기로 진행될 것이라 게 고씨의 주장이었다.

그런데 이틀 후인 15일 청문회에서 이만희 새누리당 의원과 박 전 과장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고씨가 사전에 예고한 내용이 대부분 그대로 재연됐다. 이 의원의 질문에 박 전 과장은 “태블릿을 고영태씨가 들고 다녔고, 저한테 충전기를 사 오라고 시켰다”고 답했다.


이 일로 이 의원이 ‘최순실 태블릿PC’와 관련해 박 전 과장에게 위증하도록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논란이 일자 이 의원측은 “보도내용은 모두 허위”라며 “언론사에 보도 경위를 묻고 기자회견을 비롯한 대응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고씨도 최근 청문회 위증 논란에 휩싸인 적이 있다. 고씨는 지난 7일 열린 3차 청문회에서 ‘최순실 태블릿PC’를 본 적이 없다고 증언했다.

그러나 ‘최순실 태블릿PC’을 최초로 보도한 JTBC는 최근 고씨와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을 만나 2시간 정도 식사를 하면서 대화를 나누던 중 고씨가 “최씨가 태블릿PC를 끼고 다니면서 대통령의 연설문을 읽고 수정한다”고 이야기했고, 이 전 사무총장이 부연설명을 했다고 밝혔다.

현행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은 국회 국정감사 또는 국정조사에서 증인·감정인의 선서를 한 사람이 허위의 진술을 하면 징역 1년 이상~10년 이하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