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비스트 변신한 밥 돌 前의원…美·대만 통화, 6개월간 로비

입력 : ㅣ 수정 : 2016-12-07 2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만서 1억6000만원 받고 성사
밥 돌 前상원의원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밥 돌 前상원의원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와 차이잉원 대만 총통의 전화통화가 이뤄지기까지 로비스트로 변신한 밥 돌(93) 전 상원의원의 6개월에 걸친 노력이 있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와 폴리티코 등이 미 법무부로부터 입수한 문서 등에 따르면 로펌 ‘올스턴&버드’ 소속 로비스트로 등록한 그는 트럼프와의 통화 등 각종 로비활동에 대한 대가로 지난 5~10월 대만으로부터 14만 달러(약 1억 6000만원)를 받았다.

1996년 공화당 대선 후보였던 그는 이번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지지를 선언한 유일한 공화당 대선 후보였다. 그는 트럼프 외교안보 보좌관과 대만 관료의 만남을 주선하고자 인수위원회 관계자와 만났다. 돌 전 의원은 두 사람의 통화뿐 아니라 올 초 트럼프 내각 법무장관에 내정된 제프 세션스 상원의원과 대만이 미국에 보낸 특사 스탠리 카오의 회동을 주선했다. 또 지난 7월 열린 공화당 전당대회에 대만 대표단이 참석하도록 하고 공화당 정강에 대만에 우호적인 표현이 포함되도록 도움을 줬다. 심지어 대만 집권당 관계자의 백악관 투어도 주선했다.

신문은 이 때문에 트럼프와 차이 총통의 통화가 외교 실수가 아닌 치밀하게 짜인 계획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2일 이뤄진 트럼프와 차이 총통의 전화통화는 1979년 이후 줄곧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지해온 미국의 금기를 깨 미·중 관계가 새롭게 설정되는 것 아니냐는 해석까지 나왔다. 미국과 국교가 단교된 대만은 수십 년간 미국과의 관계 강화를 위해 로비스트를 고용해 로비활동을 벌였왔다.

이제훈 기자 parti98@seoul.co.kr
2016-12-08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