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태 “정유라 강아지 때문에 최순실과 틀어졌다”

입력 : ㅣ 수정 : 2016-12-07 17: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문회에서 답변하는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청문회에서 답변하는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순실(60·구속기소)씨 소유의 회사 ‘더블루K’의 이사를 지냈던 고영태(40)씨가 “최씨의 딸 정유라(20)의 강아지 때문에 최씨와 다툼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고씨는 “최씨가 2년 전부터 모욕적인 말을 하고, 직원들을 사람 취급 안 해서 싫어한다”고 증언했다.

고씨는 “그 때 최씨가 저에게 정유라의 강아지를 맡아달라고 했는데, 그런데 운동하느라 강아지를 혼자 두고 나가서 제가 강아지를 잘…”이라고 말끝을 흐렸다.

과거 고씨가 정씨의 강아지를 두고 외출한 일로 최씨가 화를 내며 결국 두 사람 사이의 다툼으로까지 번졌다고 고씨는 설명했다.

그는 그 일로 다툼이 있기 전까지 자신이 운영하던 사무실의 임대료 등 초기 자금을 최씨가 지원해줬다고 밝혔다.

고씨는 “빌로밀로라는 가방 회사를 운영하고 있을 때 지인에게 연락이 와서 가방을 보여주러 가면서 (최씨를) 만났다”는 말로 최씨를 알게 된 경위를 설명하기도 했다.

그러나 JTBC에서 보도한 태블릿 PC를 고씨가 기자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고씨는 “태블릿 PC는 저와 전혀 무관하고, 만일 제 것이었다면 바보처럼 사무실에 놔두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당시 자료를 모으고 있었기 때문에 사무실에 놓고 올 바보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