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태 솔직답변 “최순실과 싸웠다”…시민들 “김기춘과 대비되는 답변태도”

입력 : ㅣ 수정 : 2016-12-07 15: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순실 국정조사’ 증인으로 출석한 고영태 더블루K 이사 최순실씨 소유의 회사 ‘더블루K’의 이사를 맡고 있는 고영태씨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순실 국정조사’ 증인으로 출석한 고영태 더블루K 이사
최순실씨 소유의 회사 ‘더블루K’의 이사를 맡고 있는 고영태씨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최순실 청문회’에 출석한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의 진술이 출석한 증인 중에 가장 적극적이고 솔직하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고영태는 7일 열린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2일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비교적 구체적으로 진술했다.

그는 “운동을 해 욱하는 게 있어서 (최순실과) 싸웠다”면서 두렵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두렵지 않다”고 답변했다.

고영태는 “최씨와 박근혜 대통령의 관계를 언제 인지했느냐”는 물음에 “2012년 대선 이후 대통령의 가방과 옷을 만들게 되면서 알게 됐다”며 자신이 만든 가방을 이영선 전 청와대 행정관이 가져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류가방까지 합해서 가방은 30~40개, 옷은 100벌 정도 만들었고 박 대통령을 직접 만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고영태는 “최순실과 멀어진게 차은택 때문이냐”는 물음에는 “그런것은 아니다”라며 “2년 전부터 (최순실이) 모욕적인 말과 사람 취급을 안했다”고 밝혔다. 차은택은 “최씨가 고씨의 집에 찾아갔다고 들었다. 집에서 물건과 돈을 가지고 왔고, 그 돈이 (서로) 본인의 돈이라고 주장하면서 싸움이 생겼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고영태는 청문회 출석 전 “나 같은 민간인이 나오라고 하면 나가야 하지 않겠나? 힘 있는 분들이야 어떨지 몰라도 (나는) 나가야하지 않겠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반면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의 답변은 “모른다” “기억나지 않는다” “적절하지 않다”는 말만 되풀이하는 모습을 보였다.

시민들은 포털사이트 댓글란을 통해 “오늘 증인중 가장 솔직하고 적극적이다. 고영태 질문 좀 많이 하세요. 김기춘 노친양반 시간 너무 끌고 대답하는 거 다 구라(vlfr**** )”, “고영태 할말 다하고 용서받자. 저정도면 충분히 정상참작이다.(nirv****)”, “내부고발자에대한 대우가 필요하다(ruff***)”, “고영태는 나라를 구한 인물이다. 특별 사면 해주자.(mmme****)”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