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택 “최순실-고영태, 굉장히 가까운 관계” 고영태 반응은?

입력 : ㅣ 수정 : 2016-12-07 15: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회 청문회 고영태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에서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과,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 등이 굳은 표정을 하고  있다. 2016. 12. 07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회 청문회 고영태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에서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과,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 등이 굳은 표정을 하고 있다. 2016. 12. 07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이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와 최순실씨의 관계에 대해 “굉장히 가까운 사이로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7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이하 국조특위) 2차 청문회에 출석한 차 전 단장은 이만희 새누리당 의원이 “고영태 증인과 최순실씨의 관계는 어떤 사이였다고 생각하나”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 의원은 “남녀관계를 뜻하는 것이냐”고 재차 묻자 차 전 단장은 “그런 것까진 모르겠다”고 했다.

하지만 차 전 단장의 바로 옆자리에 앉은 고 전 이사는 같은 질문에 “절대 그런 관계가 아니었다”고 부인했다. 또 ‘차은택 증인과 최순실씨의 관계는 어떤 사이냐’는 질문에 고 전 이사는 “제가 마지막으로 소개해주고 (같이) 일하는 관계로 알고 있다”며 “그 뒤로는 본 적 없다”고 말했다.


차 전 단장은 2014년 4월 고 전 이사의 소개로 최씨를 만난 뒤 그해 8월 문화융성위원으로 선정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