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만 품은 삼성전자, 이번엔 ‘퀀텀닷 빅딜’

입력 : ㅣ 수정 : 2016-11-22 2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소재사 ‘QD비전’ 인수 추진
성사땐 차세대 디플 시장 선도
증권가 “삼성의 두 번째 묘수”


삼성전자가 미국 퀀텀닷 소재 기업 QD비전 인수합병(M&A)을 진행 중인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7000만 달러(약 830억원) 규모의 거래로, 삼성전자가 QD비전을 노리는 중국·미국 기업보다 유리한 고지를 점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이날 “아직 인수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말을 아꼈지만,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최근 진행된 QD비전 인수전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는 소문이 나왔다. 삼성전자와 QD비전은 1~2주 동안의 조율을 거쳐 M&A 절차를 마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인수전에서 중국의 벤처기업 나징, 과거 QD비전과 특허 소송을 불사했던 퀀텀닷 기술 선도 기업인 미국의 나노시스, 독일계 화학기업인 바스프 등을 꺾었다. 특히 삼성전자는 경쟁사보다 낮은 가격을 제시했지만, 퀀텀닷 응용 및 시장 확대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는 등 비재무적 요인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외 프리미엄TV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주력하는 퀀텀닷LED(QLED) 대 LG전자가 주도하는 OLED’ 간 경쟁이 치열한 와중이다.

삼성전자의 QD비전 인수 행보에 대해 김동원 현대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QD비전 인수 금액은 8억 달러(약 9조 3000억원)에 이르는 하만 인수 금액에는 못 미치지만, 기대효과 측면에서는 하만 M&A 이후 삼성의 두 번째 신의 한 수”라고 호평했다. 그는 “QD비전 기초기술과 삼성종합기술원 응용기술이 융합해 퀀텀닷 개발의 큰 시너지가 예상된다”면서 “QD비전의 퀀텀닷 원천 특허를 활용해 향후 있을 수 있는 특허소송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디스플레이 시장조사 업체인 인사이트미디어는 이날 발간한 TV 기술 분석 백서에서 퀀텀닷 기술을 OLED, LCD 등과 비교하며 “퀀텀닷 기술이 차세대 디스플레이 시장을 이끌 것”이라고 분석했다고 삼성전자가 전했다. 백서는 “화소(픽셀) 수 경쟁을 넘어 자연에 가까운 폭넓은 색상을 여러 각도에서 정확하게 표현하는 TV 화질 경쟁이 최근의 경향”이라면서 “퀀텀닷으로 전력 사용량을 늘리지 않으면서 획기적인 화질 개선이 가능하다”고 평가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16-11-2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