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회장 ‘노무현 발언’에 “책임 묻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6-11-20 09: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박 대통령 퇴진운동 돌입’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지난 1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순실 게이트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대통령의 조건없는 퇴진 선언 때까지 퇴진운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박 대통령 퇴진운동 돌입’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지난 1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순실 게이트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대통령의 조건없는 퇴진 선언 때까지 퇴진운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도 삼성에서 돈을 걷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책임을 묻겠다”면서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문 전 대표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임기말 기업에서 8,00억원을 걷었다고 김경재 자유총연맹 회장이 집회에서 주장했네요. 책임져야 할 겁니다. 책임을 묻겠습니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김 회장은 지난 19일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등 극우 성향의 시민사회단체들이 서울역 광장에서 주최한 박근혜 대통령 하야 반대 집회에서 “임기 말이 되면 (대통령이) 다 돈을 많이 걷었다”면서 “노 전 대통령도 삼성에서 8000억원을 걷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이 임기 말 미르·K스포츠재단 만든 건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인데 관리자가 잘못한 것”이라고 박 대통령을 옹호했다.

이에 문 전 대표는 “자유총연맹 같은 관변단체가 정부보조 받으며 지금도 관제데모하고 있으니 이게 나라입니까?”라고 밝혔다.

문재인 “김경재 회장에게 책임 묻겠다”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도 삼성에서 돈을 걷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책임을 묻겠다”면서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문재인 전 대표 페이스북 화면 캡처

▲ 문재인 “김경재 회장에게 책임 묻겠다”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도 삼성에서 돈을 걷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책임을 묻겠다”면서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문재인 전 대표 페이스북 화면 캡처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