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세상] 광장과 언론/전범수 한양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입력 : ㅣ 수정 : 2016-11-17 18: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범수 한양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 전범수 한양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1980년대 이후 한국 역사에서 특정 장소는 적지 않은 의미를 갖고 있다. 가령 민주화 운동과 밀접하게 연계된 명동성당이나 대통령 선거전이 치열하게 이루어졌던 여의도광장 등은 정치적으로 상징성을 갖는 공간이었다. 2002년부터는 월드컵 축구 응원을 계기로 서울시청광장이 새로운 시민 참여 공간으로 등장했다. 광장을 붉게 물들인 거대 인파가 국내외에 대한민국의 역동성과 가능성을 상징적으로 보여 주었다. 최근에는 서울시청을 중심으로 인근 공간들이 시민 사회들을 위한 언로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그중에서 특히 주목받는 공간은 서울의 광화문광장이다. 광화문광장은 이전에는 도로로 활용되던 공간을 재구성해 주변 차로와는 독립된 그러나 고립된 장소로 만들어졌다. 그러나 지하 도로를 통해 지하철 이동 공간과 연결됨으로써 광장의 접근이 용이하게 됐다. 평소에는 별다른 휴식 공간도 없는 광화문광장이 외국인들의 관광 명소 정도로만 여겨졌다. 그러나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한 행사를 비롯해 세월호 유가족들의 집회 장소로 활용되면서 우리 사회의 현실을 그대로 보여 주는 공간적 의미가 더해졌다.

광화문광장은 서울의 가장 중앙에 있는 지정학적 의미를 담고 있는 만큼 그곳에 시민들이 모여 자신의 의견을 표현할 경우 많은 관심을 받는다.

특히 지난 12일 광화문 촛불 집회를 통해 광화문광장 자체가 민심이 그대로 전달되는 공론 공간으로 탈바꿈되기도 했다. 마치 우리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언론의 모습과 같이 광화문광장은 우리가 공유하고 느끼는 그대로의 의견들을 가감 없이 받아들이고 표현이 가능한 공간이 된 셈이다.

광화문광장이 우리 현실 사회를 대변하는 상징 공간이 된 이유는 다양하다. 우선 광화문광장은 서울 중심가에 있는 만큼 시민들의 참여가 언제든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다. 누구나 지하철을 타고 접근하기가 쉽기 때문에 관심만 있다면 한국 사회가 내재하고 있는 여러 가지 쟁점들에 대한 목소리를 가까이서 들을 수 있다. 광장에 모인 시민의 참여를 다각적으로 분석해 보면 우리 사회의 여론이 어디로 흘러가는지 비교적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광화문광장은 시민들이 스스로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하다. 광장을 통해 우리 사회에서 그동안 자신의 목소리를 온전히 내지 못했거나 또는 더 적극적으로 개인이나 집단적인 의사 표현을 공개적으로 행할 수 있는 공간이 생긴 것이다. 문자 그대로 세상의 한복판에서 시민들은 온라인 댓글이 아니라 자신의 의견을 직접 글이나 말로 적극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

게다가 시민들은 광화문광장에서 서로 의견을 발표하고 나누고 공감하는 소통의 목적도 이룰 수 있다. 시대정신을 이야기하고 토론하며 공감할 수 있는 민주주의 공간으로 광장을 활용하게 된 것이다. 강요되거나 특정 목적을 이루고자 만들어지는 담론이 아니라 자유롭게 개개인 시민들의 의견을 듣고 나눌 수 있는 공론장을 갖게 된 셈이다. 그래서 앞으로 한국 사회의 여론을 정확하게 읽으려면 광화문광장에서 들리는 다양한 이야기들에 귀 기울여 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광화문광장 인근에는 국내 주요 언론사들이 적지 않다. 신문로와 서대문, 서소문 등 광화문 주변을 둘러싸고 여러 신문사나 종편, 보도 채널이 있다.

그동안 우리 언론사들은 이념적 지향성이나 다른 뉴스 미디어와의 지나친 경쟁 때문에 많은 시민이 생각하는 자유롭고 다양한 여론을 정확하게 반영하는 일에 충분하지 않았을 수 있다.

그래서 이번 최순실 게이트를 통해 일부 언론들이 권력을 감시하고 국민의 의견을 폭넓게 다루는 노력에 집중하는 모습은 긍정적이다. 더구나 광화문광장에서 벌어졌던 시민 참여와 그들의 의견들을 적극적으로 뉴스 보도에 반영하려는 노력은 좋은 평가를 받을 만해 보인다. 광화문광장은 우리 사회를 반영하는 또 다른 언론인 만큼 광장에서 표현되는 시민들의 의견이 앞으로도 계속 기존 언론사들을 통해 다양하게 반영되고 전달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2016-11-18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