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에 고령·여성 몰리고

입력 : ㅣ 수정 : 2016-11-04 00: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보다 0.3%P 늘어난 32.8%
60세 이상·여성 비중 높아져… 월평균 임금 2만 7000원 인상

전체 비정규직 근로자 가운데 60세 이상인 고령층 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22.8%로 역대 최고점을 기록했다. 비정규직에 여성이 몰리는 현상도 심화됐다.

3일 통계청의 ‘2016년 8월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형태별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비정규직 근로자 수는 644만 4000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임금 근로자(1962만 7000명)의 32.8%로 지난해보다 0.3% 포인트 늘었다. 2007년 35.9%에서 2014년 32.4%까지 낮아졌던 비정규직 비중은 지난해부터 다시 확대됐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 비정규직이 지난해보다 15만 1000명 늘어난 146만 8000명으로 전체의 22.8%였다. 이어 50대 21.5%, 40대 19.8%, 20대 17.5%, 30대 15.4%, 20대 미만 3.0% 순이었다. 2011년까지 60세 이상 비정규직은 전체(20세 미만 제외)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작았지만 2012년 17.2%로 20대와 동률을 이룬 뒤 순서대로 다른 연령대를 추월했다. 심원보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고령화로 인해 고령층 인구가 증가하면서 60세 이상 비정규직 근로자도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성별로는 여성 비정규직이 14만 8000명 늘어난 353만 8000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비정규직 가운데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보다 0.9% 포인트 늘어난 54.9%다. 반면 남성 비정규직은 2만 4000명 증가한 290만 6000명(45.1%)으로 집계됐다.

남성 임금 근로자 중 비정규직 비율은 26.4%로 전년보다 0.1% 포인트 줄어든 반면, 여성 비정규직은 여성 임금 근로자의 41.1%로 0.9% 포인트 늘었다. 남성은 정규직 증가 인원이 비정규직보다 많았지만 여성은 정반대였기 때문이다.

비정규직의 월평균 임금은 149만 4000원으로 1년 전보다 2만 7000원 올랐다. 반면 정규직은 9만 9000원 늘어난 279만 5000원이었다. 임금에 영향을 주는 근속 기간, 근로시간, 교육 수준 등을 동일 조건으로 제한할 경우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임금격차는 지난해보다 0.3% 포인트 확대된 10.5%로 나타났다.

세종 장형우 기자 zangzak@seoul.co.kr
2016-11-0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