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이튿날도 정유라 챙긴 김종 차관…“체육개혁 오더 내려왔다”

입력 : ㅣ 수정 : 2016-11-01 22: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월호 이튿날도 정유라 챙긴 김종 차관…”체육개혁 오더 내려왔다” YTN 캡처

▲ 세월호 이튿날도 정유라 챙긴 김종 차관…”체육개혁 오더 내려왔다”
YTN 캡처

지난 2014년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에 대한 ‘공주 승마’ 의혹이 불거져 나왔던 가운데, 당시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청와대의 뜻임을 내세워 승마 비리 등을 직접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1일 YTN에 따르면 지난 2014년 초 기량이 떨어지는 정유라씨가 대통령 측근 정윤회의 딸이라는 이유로 각종 특혜를 받고 국가대표가 됐다는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당시 문체부는 이례적으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고 김 차관은 “(정유라는) 중·고등학교 부에서는 독보적인 선수의 자질이 있다는 게 승마계의 평가”라며 해명한 바 있다.

브리핑 직후 김 차관은 YTN 취재진에 스포츠 4대악 신고 센터에 접수된 모 대학 승마 담당 교수에 관한 제보 문건을 내밀었다.


이틀 뒤 세월호 참사로 정국이 마비됐지만, 김 차관은 YTN 취재진과 다시 접촉해 관련 상황을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차관은 “세월호에 빠지지 말고, 승마 빨리빨리 하란 말이야”라며 해당 교수에 대해 ‘양아치’라는 언급도 서슴치 않았다.

해당 교수는 당시 승마협회 임원으로, 정씨의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서 원칙을 강조했던 인물이다.

김 차관은 당시 박 대통령의 뜻임을 밝히며 “대통령께서 세월호 난 그 다음 날, 체육개혁 확실히 하라고 오더 내려왔다. 24시간 그 얘기(세월호)만 하나? 정책도 챙겨야지!”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