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최순실 정윤회, 과거 같은 아파트에서 함께 살았다”

입력 : ㅣ 수정 : 2016-10-28 15: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79년 6월 서울 성동구 한양대에서 열린 ‘제1회 새마음제전’ 행사에 참석한 박(당시 새마음봉사단 총재) 대통령 옆에 비선 실세로 불리는 최순실(왼쪽)씨가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79년 6월 서울 성동구 한양대에서 열린 ‘제1회 새마음제전’ 행사에 참석한 박(당시 새마음봉사단 총재) 대통령 옆에 비선 실세로 불리는 최순실(왼쪽)씨가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1998년 대구 달성군 보궐선거에 출마할 당시 최순실, 정윤회씨와 같은 아파트에서 살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28일 대구 매일신문에 따르면 당시 박근혜 후보의 선거캠프 관계자들은 최 씨가 선거 기간 중 대구 달성군 화원읍 대백아파트 박 후보 집에서 함께 지내며 직접 머리를 만져주고, 입고 나갈 옷을 정해주는 일 등을 했다고 말했다.

캠프 관계자들은 “당시 박 후보는 어머니 육영수 여사와 같은 헤어스타일을 했는데 이 머리를 하는 데 1시간이 걸렸다. 이를 최 씨가 도와주고 박 후보의 의상을 코디해줬다”며 “박 후보 집에는 방이 3개 있었는데 제일 큰 안방을 박 후보가 사용하고 최 씨와 전 남편 정윤회 씨, 그리고 비서 1명이 같이 아파트에서 생활했다”고 전했다.

당시만 해도 정윤회 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초대 비서실장으로 전면에 나서면서 최 씨의 존재는 상대적으로 드러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달성군 정치권에 오래 있었던 한 인사는 “정윤회는 악수도 잘 해주지 않는 등 상대적으로 거만한 모습을 보여 ‘이 사람이 실세구나’라고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최씨에 대해서는 “특별한 미모도 못난 얼굴도 아닌 평범한 얼굴이어서 강렬한 기억은 없다. 실세라고 판단하기 어려웠던 이유”라고 설명했다.

최 씨는 그 당시 박 대통령과 함께 지냈던 달성군 대백아파트(105.60㎡`화원읍 성산리) 매입과 매각 과정부터 개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자들은 “아파트 매입, 매각 계약은 지난 2012년 대선을 앞두고 불의의 사고로 숨진 이춘상 보좌관이 대행했다”며 “이 보좌관은 최 씨의 전 남편인 정윤회가 발탁한 인물로 최 씨가 아파트 임차 등에서 주도적으로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