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크래프트비어 ‘더부스’ 미국서 대규모 양조장 인수

입력 : 2016-10-28 14:35 ㅣ 수정 : 2016-10-28 15: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획일화된 맛에 길들여져 익숙해지기 보다는 각자의 입맛과 취향에 맞는 맛을 찾아 다니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최근 힙(hip)한 문화로 자리잡아 높은 인기를 자랑하는 크래프트비어(수제맥주)는 대중적이고 익숙한 맛보다는 각 브루어리(양조장)의 특색과 스타일이 반영돼 개성만큼이나 다양한 맛을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분위기 가운데 국내 크래프트비어 스타트업인 ‘더부스’가 미국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대규모 양조장(브루어리)을 인수하고, 미국 내에서의 본격적인 수제 맥주 생산에 나섰다.

미국 3대 경제잡지 ‘포브스’는 지난달 기사를 통해 더부스의 미국 양조장 인수 소식을 전하며 더부스의 스토리와 생산방식에 대해 전하며 “해외 크래프트비어 회사로, 미국에 자체 양조시설을 확보한 세 번째 회사”라고 소개했다.

더부스 관계자는 28일 “여전히 맥주의 본고장 하면 독일 등 유럽국가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은데, 이 같은 영광은 과거형일 뿐이다. 우리나라에서 ‘수제 맥주’라고 불리는 크래프트비어 시장을 미국이 주도하기 시작한지는 이미 꽤 오래 전의 일이기 때문”이라며 “이번 미국 양조장 인수의 1차적 목표는 글로벌 크래프트비어 시장을 이끌고 있는 미국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맥주를 양조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맥주의 주재료인 홉과 맥아의 경우 주요 산지가 미국에 위치해 있어, 미국 현지에서는 다양하고 신선한 재료를 보다 합리적인 가격에 공수할 수 있다. 더부스는 이를 이용해 세계적인 수준의 수제 맥주를 양조한다는 계획이다.

더부스의 미국 양조장 인수는 수제 맥주의 수준을 높이겠다는 목표와 동시에 미국진출 가능성에 대한 투자로도 볼 수 있다.

한편 현재까지 공식입장이 나오지는 않은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이미 미국 내 매출 20위권에 드는 ‘파운더스 브루잉’이 최근 더부스의 ‘끝까지 IPA (영문명 All Night IPA)’에 대해 상표권 침해 이의를 제기하는 등 미국 시장 진출에 대한 견제가 시작됐다는 분석도 있다. 실제 해당 제품은 한국 시장을 대상으로 소규모 양조된 맥주로 사실상 상표권 침해와 무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