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베스트브랜드 대상] 서울과학기술대학교 - 캡스톤디자인

입력 : 2016-10-26 14:55 ㅣ 수정 : 2016-10-26 15: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졸업논문 대신 지식·실습 연계 교육… 창의력·리더십 키워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캠퍼스 전경.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제공

▲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캠퍼스 전경.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제공

서울과학기술대학교의 ‘캡스톤디자인’ 교육은 국내 대학 최초 도입이라는 타이틀과 함께 국내 최상위 수준의 실험·실습 인프라 구축, 전문실습관제도 운영 등의 내실을 키워왔다.

캡스톤디자인이란 공학계열, 디자인계열 학생들에게 산업현장에서 부딪힐 수 있는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을 길러주기 위해 졸업논문 대신에 창의적인 작품을 직접 설계하고 제작하도록 하는 종합설계 교육프로그램을 의미한다.

서울과기대 학생들은 캡스톤디자인을 통해 창의력과 문제해결력뿐만 아니라 인성, 팀워크, 리더십에서도 탁월하다는 평가다. 이는 서울과기대 취업률이 2013년도 전국 3위를 제외하고는 지난 2008년부터 2014년까지 줄곧 전국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증명된다.

또한 서울과기대의 다빈치인재양성사업단(로봇사업단)은 교육부의 CK사업에 선정돼 2014년부터 5년간 매년 19억 2400만 원을 지원받고 있으며, 마련된 재원으로 캡스톤디자인의 심화형으로 ‘전 학기 설계기반 학습’을 채택해 운영 중이다.

ADBL 수업방식에 따라 서울과기대 공학계열 학생들은 1학년부터 자신만의 설계 주제를 정하게 된다. 이어 졸업할 때까지 설계 주제에 부합하는 결과물을 단계적으로 만들어 나간다. 대학에서는 3D프린터·스캐너 등의 고가 기자재는 물론 재료 구입비용을 제공한다. 또한 각종 국내·외 박람회와 전시회 참가를 위한 참가비, 항공·숙박비, 일비까지 지원함으로써 학생들은 다양한 창작물을 시험무대에 올려놓는다.
2016-10-27 3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