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K=미륵’…박지원 “박근혜 대통령, 최태민·최순실 사교(私敎)에 씌였다”

입력 : 2016-10-26 11:42 ㅣ 수정 : 2016-10-26 11: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지원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6.10.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지원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6.10.26 연합뉴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로 지목되는 최순실씨와 관련된 각종 의혹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최태민·최순실의 사교(邪敎)에 씌어서 이런 일을 했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미르재단도 미륵과 연결된다고 한다. 여러분이 잘 아시다시피 최순실씨의 선친인 최태민 목사가 스스로 미륵이라고 했다”면서 “지금 상황은 박근혜 대통령이 최태민·최순실의 사교(邪敎)에 씌어서 이런 일을 했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최순실 대통령, 박근혜 부통령’이라는 말까지 시중에는 나돈다”면서 “심지어 ‘최순실 대통령이 독일 순방을 마치고 귀국해야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는 말도 나온다”고 지적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박 대통령은 국민이 바란 자백이 아닌 변명을 하고 끝냈다. 이것도 어찌 보면 최순실이 지시한 것 같다. 옛날 방법과 똑같다”면서 “어제 인터넷 검색어 1위는 탄핵이었다. 모 일간지는 공교롭게도 오늘의 한자로 ‘하야’라는 단어를 소개했는데 이것이 국민의 솔직한 여론”이라고 강조했다.

또 박 비대위원장은 “박 대통령은 탈당, 관련자들에 대한 법적 조치 등 헌법에서부터 시작해 대통령이 할 수 있는 모든 법규에 정해진 조치를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은 다시 모든 것을 자백하고 국정을 전면쇄신할 수 있는 혁명적인 대책을 내셔야 한다”면서 “그 첫걸음으로 오늘 당장 청와대 우병우 민정수석과 문고리 권력 3인방을 해임하고, 거듭 솔직한 참회와 자백을 다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의 사전 정지작업으로 문화체육관광부 1급 공무원 6명의 사표를 받도록 했다는 유진룡 전 문화부 장관의 폭로 등과 관련해선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검찰 수사가 소극적이면 역시 우리는 국정조사,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