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단_내_성폭력’ 박진성 시인 문학지망생 상습 성추행 의혹

입력 : ㅣ 수정 : 2016-10-21 17: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씨는 지난 19일 트위터를 통해 한 박진성 시인이 자신을 성희롱했다고 밝혔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A씨는 지난 19일 트위터를 통해 한 박진성 시인이 자신을 성희롱했다고 밝혔다.

문인들로부터 성추행이나 성희롱을 당했다는 폭로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문단_내_성폭력’이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잇따라 터져나오고 있다. 몇몇 문인들은 실명이 공개됐다.

김현 시인이 지난달 19일 문예지에서 문단의 여성혐오 행태를 비판하고 나선지 한 달여 만이다.

A씨는 지난 19일 트위터를 통해 박진성 시인이 자신을 성희롱했다고 밝혔다.

A씨가 올린 글에 따르면 그는 미성년자였던 지난해 시를 배우기 위해 연락을 주고받던 중 시인에게 “여자는 남자 맛을 알아야 한다”라는 등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발언을 들었다.

또 사진을 통해 자신이 재학 중인 학교를 알아내 “교문 앞에 서서 기다리겠다”고 말하는가 하면 “거리를 걸으면서 손을 잡자”고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폭로가 있은 후 해당 시인이 본인에게 연락을 했고, 글쓴이가 자신임을 알고 있는 데 공포를 느꼈다면서 A씨는 ‘문인은 시인 박진성 씨’라고 실명을 공개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다른 피해자들의 폭로가 쏟아졌다.

피해자들은 주로 시를 습작하거나 박씨의 시에 관심이 많은 이들로, SNS를 통해 연락을 시작했다가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박씨가 개인적 안부를 지속적으로 묻는가 하면 “전화로 목소리를 듣고 싶다, 노래가 전공이니 전화로 노래를 불러달라”는 등 사적인 감정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는 진술도 나왔다.

또 다른 피해자 B씨의 글에 따르면 그는 박씨가 자살을 하겠다고 연락해와 새벽 기차를 타고 그가 거주하는 대전에 내려갔다. 술을 마시고 있던 박씨가 “너는 색기가 도는 얼굴”이라고 말했고 키스를 하며 가슴을 만지는 등 성추행을 했다.

B씨는 박씨가 주택가를 가리키며 “가서 땀을 빼자”라고 말하는가 하면, 싫다는 의사표시를 하자 노래방에 가서 ‘자의적이지 않은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문단_내_성폭력’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박씨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하는 피해자들이 계속 나오고 있다.

또 박씨를 제외하고도 문단에서 비중이 큰 중견 소설가의 이름도 오르내리고 있다.

박씨는 해명을 요청하는 통화와 문자메시지에 답하지 않았다. 재작년 박씨의 시집 ‘식물의 밤’을 낸 문학과지성사는 “시집 절판과 회수 등 조치가 필요한지 오늘 중 회의를 열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