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서 동성결혼법 폐지요구 시위…내년 대선 쟁점화 시도

입력 : ㅣ 수정 : 2016-10-17 18: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에서 동성 간 결혼이 합법화된 후 3년 반 만에 16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수만 명의 시민이 동성결혼법 폐지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동성결혼 반대 시민단체 연합인 ‘마니프 푸르 투스’(Manif pour Tous) 회원 등 수만 명의 시민은 이날 파리 시내에서 행진하며 동성결혼법 폐지와 전통적 가족 가치 존중을 촉구했다고 현지 일간지 르몽드가 보도했다.

 경찰은 이날 행진에 2만 4000명가량이 참가했다고 추산했으나 주최 측은 참가자가 20만명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한 참가자는 “결혼은 남녀 간 결합으로 동성결혼법은 전통적인 결혼 개념을 흐리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하며 “이 법이 폐지될 때까지 시위에 참가하겠다”고 말했다.

 국제여성단체 ‘페멘’(FEMEN) 회원 6명이 가슴을 드러낸 채 행진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여 행진이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이 속한 중도 좌파 사회당 정부는 2013년 5월 가톨릭 등 보수층의 반발에도 동성결혼법을 통과시켰다.

 이날 시위는 내년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자들에게 동성결혼법을 폐지하라는 압력을 가하기 위해 열렸다고 현지 언론은 분석했다.

 하지만 동성결혼법은 내년 대선 결과와 관계없이 유지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사회당 뿐 아니라 가톨릭 등 보수층 지지자가 많은 중도 우파 야당 공화당의 대선 후보 경선 주자들 가운데 누구도 동성결혼법을 폐지하겠다고 밝히지 않았기 때문이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