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백남기 유족, 자유청년연합 대표 무고 혐의로 고소

입력 : ㅣ 수정 : 2016-10-14 11: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故 백남기 유족, 자유청년연합 대표 무고 혐의로 고소

▲ 故 백남기 유족, 자유청년연합 대표 무고 혐의로 고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고 백남기씨 유족들을 대리해 자유청년연합 장기정 대표를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5일 장 대표는 고 백남기 씨의 자녀 백도라지, 백민주화, 백두산 세 명을 ‘적극적인 치료를 거부했다’며 ‘부작위에 의한 살인죄’로 고발했다.

민변은 “백씨가 지난해 11월 경찰 물대포에 맞아 응급실로 옮겨졌을 때 이미 위중한 상태였음은 여러 차례 확인됐다”며 “유족들이 적극적인 치료를 거부해 고인을 죽음에 이르게 했다는 허위사실로 고발한 것은 명백한 무고”라고 주장했다.

앞서 유족들은 11일에도 장 대표와 김세의 기자, 만화가 윤서인씨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