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딸, 이대 의류학과 ‘학점특혜’ 의혹

입력 : ㅣ 수정 : 2016-10-12 08: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꼽히는 최순실씨의 딸인 정유라씨에 대한 ‘학점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정씨가 출석이나 보고서 없이 학점을 받았다는 의혹이다.

12일 한겨레는 이화여대 의류산업학과 교수와 학생 등을 취재한 결과 최순실씨의 딸인 정씨가 중국 현지 일정 전후 교육에 참석하지 않고 보고서도 내지 않았는데 학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지난 6월 30일 의류산업학과에서 개설한 ‘글로벌 융합 문화 체험 및 디자인 연구’란 과목의 사전 미팅 및 교육이 열렸다. 학생들은 이날 자신의 전신 및 졸업 작품, 옷에 걸칠 액세서리 사진 등을 준비했고 중국 일정에 대한 비용과 상세한 항공 일정도 공유됐다.

보고서 작성을 위해 학생들끼리 조를 짰지만, 정유라라는 이름은 빠졌다. 정씨는 7월 31일 있었던 사전미팅에서도 나오지 않았다.


중국 현지 4박5일 일정을 마친 학생들은 8월 15일 조별로 ‘중국 계절학기 보고서’를 발표했지만 역시 여기에서도 정유라란 이름은 보이지 않았다. 그런데도 정씨는 결국 2학점을 딴 것으로 알려졌다.

이 프로그램을 담당한 이인성 의류산업학과 교수는 한겨레에 “정씨가 최순실씨의 딸인 줄 몰랐다”며 “인턴이나 아르바이트 때문에 사전·사후평가에 직접 참석하지 못한 다른 학생들도 학점을 이수했다”고 말했다.

이대는 보도자료를 내고 “이 수업은 그레이드(등급)가 아닌 패스(pass·통과)·페일(fail·탈락) 과목으로 거의 수업의 3분의 2를 참여해 (정유라씨에게) 학점을 부여할 수 있었다”며 “특정 학생에 대해 특혜를 부여한 사실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