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니아,이레셔널 맨,헤이트풀 8?

입력 : ㅣ 수정 : 2016-10-09 11: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관객들, 수입영화 제목으로 우리말 부제표기 선호해
가장 난해한 제목의 영화 톱 3 자료 :맥스무비 영화연구소

▲ 가장 난해한 제목의 영화 톱 3
자료 :맥스무비 영화연구소

영화관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해외영화 제목 유형으로 영어 독음과 우리말 부제를 병행표기한 영화가 꼽혔다. 국내 수입된 외국영화 대부분이 영어 제목만 반영하는 실정이어서 주목되고 있다.

한글날인 9일 맥스무비 영화연구소가 올 1월 이후 월 1회 이상 맥스무비를 통해 영화를 예매한 3216명을 대상으로 선호하는 영화제목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를 밝혔다. 조사는 지난달 12일부터 23일까지 한글날 기획으로 이뤄졌다.

조사결과, 지난 1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국내에서 개봉한 북미 및 유럽 영화는 모두 142편이었다. 이 가운데 영어 독음을 그대로 쓴 영화가 전체의 70%였다. 지명이나 사람이름 같은 고유명사의 독음인 경우는 전체의 11%, 나머지는 영단어를 그대로 독음으로 나열한 제목이다.

우리말 제목을 단 영화는 30%였다. 조사만 쓰거나, 원제 독음 옆에 우리말을 꼬리표처럼 부제로 붙이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완전한 우리말 제목으로 바꿔 개봉한 경우는 모두 24편이었다.

영어 독음 영화 제목에 불편을 느끼느냐는 질문에 관객 73%는 “불편한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영어가 익숙하기 때문”이라는 응답자가 81%로 제일 많았고 “쉬운 단어들이라서 불편을 느끼진 않는다”는 응답이 13%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 “불편하다”고 응답한 경우에는 “그 의미를 정확히 이해할 수 없어서”가 49%로 거의 절반을 차지했고, “번역이 가능한데도 굳이 영어 제목을 쓰는 것 같다”는 응답이 35%, “부정확한 영어 표현이 거슬려서”라는 응답도 9%에 달했다.

주목되는 점은 선호하는 해외 영화 제목 유형이었다. 가장 선호하는 해외 영화제목 유형에 대해 조사한 결과, 영어 독음과 우리말 부제가 37%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우리말 번역 제목(33%), 영어독음(21%) 순이었다. 우리말 번역제목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일반화된 영어독음 영화제목보다 더 높았다. 우리말 제목을 선호하는 이유 중 “오히려 영어로 써놓으면 더 유치해 보인다”는 지적은 영화 제목을 결정하는 수입 배급사의 마케터들이 눈여겨 볼만한 내용이다.

한편 올해 개봉한 독음 영화 제목 중 가장 이해하기 어려웠던 제목의 영화를 고르라는 설문에서는 썸니아, 이레셔널 맨, 헤이트풀 8이 가장 난해한 제목의 영화 톱 3를 차지했다.

현재 외국영화 제목에 대한 규제는 별도로 없다. 수입배급사의 자율적 판단에 따라 정하고 있다. 해외영화 수입이 늘어나기 시작한 1992년에는 한국 영화들도 영어제목을 유행처럼 사용하는 경향들이 영어 제목에 대한 규제가 있었다. 당시 영화심의기준 7조 가항에는 ‘외국작품의 제명은 가급적 우리말로 순화하여 사용토록 주의하여 판단한다’고 명시하고 있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