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1…신논현역 대리기사] 콜 ‘0’…대리기사의 눈물

입력 : ㅣ 수정 : 2016-09-29 22: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받아먹을 사람은 숨어서라도 받을 텐데 우린 굶게 생겨”
“권력 있는 사람들한테 청탁하지도 받지도 말라는 법이잖아요. 그런데 왜 우리 같은 사람들이 가장 먼저 피해를 보게 되는 건지 답답하네요.”

29일 오전 1시쯤 서울 강남구 신논현역 인근의 쉼터에서 한 대리운전기사가 콜(운전 요청)이 뜨기를 기다리면서 휴대전화를 들여다보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9일 오전 1시쯤 서울 강남구 신논현역 인근의 쉼터에서 한 대리운전기사가 콜(운전 요청)이 뜨기를 기다리면서 휴대전화를 들여다보고 있다.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이 시행된 지난 28일 밤 11시 서울 강남구 신논현역 사거리에서 만난 대리운전기사 이모(49)씨는 “한참 운전해야 할 시간인데 콜(운전 요청)이 뜨질 않는다”며 “법 때문에 술자리가 줄어들고 일거리도 따라서 줄 거라고 생각했지만 아예 일이 없을 정도일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매일 이러면 밤새워도 모자랄 판”

대리기사의 ‘골든타임’인 밤 12시. 하염없이 휴대전화만 보던 대리기사 김모(48)씨는 결국 신논현역 인근 ‘휴(休)서울이동노동자 쉼터’로 발길을 돌렸다. 쉼터에는 3~4명의 대리기사가 모여 있었다. 그는 “보통 새벽 2시는 돼야 잠시 쉴 겸 오는 곳인데, 이 시간에도 사람이 있다니 정말 일거리가 없는 모양”이라며 혀를 찼다.

29일 새벽 2시가 넘어 대리기사 업체가 운행하는 승합차를 타기 위해 기사들이 신논현역 사거리로 모였다. 파장인 셈이다. 이날 한 건밖에 일이 없었다고 푸념하던 김모(52)씨는 “오후 7시에 나와서 새벽 3시에 들어가는 게 보통인데 오늘 같은 날이 계속되면 아예 매일 밤을 새워야 할 것 같다”면서 “가족에게 뭐라 설명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반면 유모(38)씨는 “대리운전을 하려고 서초동에 갔더니 사람이 살지 않는 동네처럼 조용했다”며 “다른 한편으로 보면 그간 얼마나 비정상적인 술 접대 자리가 많았는지 알 수 있는 것 아니겠느냐”고 설명했다.

●“서울 전역서 콜 절반 급감”

이모(42)씨는 김영란법에 대해 냉소적인 시각을 표현했다. “그 법 전혀 관심 없습니다. 지금은 공무원들이 밖에도 나오지 않는다지만 먹을 사람 다 숨어서 먹고 받을 사람 다 받지 않겠어요? 힘든 사람들 잘사는 법이나 만들어 줬으면 좋겠습니다.”

김종용 사단법인 전국대리기사협회장은 “서울 전체적으로 콜이 절반가량 줄었다고 하는데 가장 콜이 많던 강남 지역의 경우 더 감소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업계 입장에서는 결국 이런 상황이 얼마나 지속될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글 사진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6-09-30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