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日 반출 700년된 고려불화 ‘수월관음도’ 국내 돌아온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6-09-26 23:0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日 반출 700년된 고려불화 ‘수월관음도’ 국내 돌아온다  2011년 국제교류재단의 ‘독일 한국유물 특별 순회전’에서 공개된 700년 역사의 고려 불화인 ‘수월관음도’(水月觀音圖). 전 세계에 40여점밖에 남지 않은 ‘수월관음도’ 중 일본에 반출된 작품이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의 노력에 힘입어 고국 품으로 돌아온다. 윤 회장은 지난 6월 일본의 한 골동품상이 보유하고 있던 ‘수월관음도’를 미술품 중간상을 통해 25억원에 사들였다. 이후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 의사를 밝혔고 지난 23일 기증서를 보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내부 심의 절차를 거쳐 ‘수월관음도’를 기증받기로 했다. 한국콜마 측은 “회사에서도 극소수 인원만 기증 사실을 알고 있을 정도로 극비리에 진행됐다”면서 “평소 외국에 유출된 문화재에 관심이 많았던 윤 회장의 숨은 노력이 드디어 빛을 보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日 반출 700년된 고려불화 ‘수월관음도’ 국내 돌아온다
2011년 국제교류재단의 ‘독일 한국유물 특별 순회전’에서 공개된 700년 역사의 고려 불화인 ‘수월관음도’(水月觀音圖). 전 세계에 40여점밖에 남지 않은 ‘수월관음도’ 중 일본에 반출된 작품이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의 노력에 힘입어 고국 품으로 돌아온다. 윤 회장은 지난 6월 일본의 한 골동품상이 보유하고 있던 ‘수월관음도’를 미술품 중간상을 통해 25억원에 사들였다. 이후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 의사를 밝혔고 지난 23일 기증서를 보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내부 심의 절차를 거쳐 ‘수월관음도’를 기증받기로 했다. 한국콜마 측은 “회사에서도 극소수 인원만 기증 사실을 알고 있을 정도로 극비리에 진행됐다”면서 “평소 외국에 유출된 문화재에 관심이 많았던 윤 회장의 숨은 노력이 드디어 빛을 보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2011년 국제교류재단의 ‘독일 한국유물 특별 순회전’에서 공개된 700년 역사의 고려 불화인 ‘수월관음도’(水月觀音圖). 전 세계에 40여점밖에 남지 않은 ‘수월관음도’ 중 일본에 반출된 작품이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의 노력에 힘입어 고국 품으로 돌아온다. 윤 회장은 지난 6월 일본의 한 골동품상이 보유하고 있던 ‘수월관음도’를 미술품 중간상을 통해 25억원에 사들였다. 이후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 의사를 밝혔고 지난 23일 기증서를 보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내부 심의 절차를 거쳐 ‘수월관음도’를 기증받기로 했다. 한국콜마 측은 “회사에서도 극소수 인원만 기증 사실을 알고 있을 정도로 극비리에 진행됐다”면서 “평소 외국에 유출된 문화재에 관심이 많았던 윤 회장의 숨은 노력이 드디어 빛을 보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2016-09-27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