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했다 과태료 물자 오히려 “세상 그렇게 살지 마라” 협박

입력 : ㅣ 수정 : 2016-09-19 1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애인주차구역에 주차했다가 과태료를 물게 된 차주가 붙인 협박성 경고장. 보배드림

▲ 장애인주차구역에 주차했다가 과태료를 물게 된 차주가 붙인 협박성 경고장.
보배드림

아파트 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했다가 신고로 벌금을 물게 된 차주가 협박성 경고장을 게시해 공분을 사고 있다.

17일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경고장’ 사진은 적반하장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다. 경고장 내용에 따르면 이 차주는 “차를 빼달라는 얘기도, 경고도 없이 사진을 찍어 신고해 과태료 8만원을 물게 됐다”면서 “뭐가 그리 불편했냐”고 따졌다.

심지어 “옆자리도 텅텅 비었는데 장애인이라고 무슨 특권행사 하려고 그러느냐”면서 “장애인주차구역에 주차한 저도 잘못했지만, 세상 살면서 그러는 거 아니다”라고 훈계까지 하고 있다.

또 “이런 일이 발생하니까 이웃끼리 칼부림 나고 그러는 것”이라며 “그렇게 살지 말라”고 협박에 가까운 경고를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당신이 말하는 옆 빈 자리에 주차하면 되는데 뭐가 억울하다는 건지…”, “옆자리가 텅텅 빈 게 아니라 머리가 텅텅 빈 듯”, “장애인주차구역에 주차하는 행위를 뿌리뽑기 위해선 신고만이 답”이라고 지적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