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정상회담 내용에 심상정 분노 “가해자는 당당 피해자는 우물쭈물”

입력 : 2016-09-08 11:11 ㅣ 수정 : 2017-04-10 18: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일 정상회담 아베 소녀상 철거 요구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7일 오후(현지시간) 라오스 비엔티안 국립컨벤션센터(NCC)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일 정상회담 아베 소녀상 철거 요구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7일 오후(현지시간) 라오스 비엔티안 국립컨벤션센터(NCC)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박근혜 대통령과의 7일(현지시간) 한일정상회담에서 ‘소녀상 철거’를 요구한 가운데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굴욕도 이런 굴욕이 없다”고 비판했다.

심상정 대표는 8일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어제 한일 정상회담이 있었다. 결국 우려가 현실이 됐다. 가해자는 하염없이 당당했고, 피해자는 죄진 사람처럼 우물쭈물 했다”며 분노를 표했다.

심 대표는 “일본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10억 엔 송금을 완료했으니, 소녀상 문제를 해결하라고 압박했다”며 “회담 직후 청와대는 아베 총리가 소녀상을 거론했다는 사실조차 알리지 않았다. 또 보도내용에 대해서도 확인을 거부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말한 ‘성실한 이행’에 소녀상 철거가 포함된 것인지, 아닌지 명백히 밝혀줄 것을 정부에 강력히 요청한다”며 청와대의 행동을 질타했다.

이어 심 대표는 “이번 정상회담을 포함해, 작년 한일 위안부 합의와 이후 집행과정 전말을 밝힐, ‘굴욕적 위안부 합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위’를 즉각 구성할 것을 각 당에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이정미 원내수석부대표 또한 “박근혜 정부는 더 이상 돌이킬 수 없는 길로 가서는 안된다. 이제라도 과거사 역주행을 멈추고 위안부 피해자들과 국민들을 위로해야 한다”며 “첫번째 단추는 작년 12.28 위안부 합의 전면 무효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건강나누리캠프
    중고차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