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공부 안하면 저 사람처럼 배달한다” 치킨 배달원 울린 모녀의 막말

입력 : ㅣ 수정 : 2016-08-27 14: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배달원의 글 보배드림 캡처

▲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배달원의 글
보배드림 캡처

어린 학생과 학부모에게 막말과 함께 갑질을 당했다는 치킨 배달원의 사연이 누리꾼들에게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인 ‘보배드림’에 “배달원인데 너무 억울합니다”라는 글에는 서울 강남의 유명 학원에 치킨 배달을 갔다 봉변을 당한 배달원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A씨는 “가서 치킨 드리고 계산하고 있었는데 학생 한 명이 다른 학생한테 ‘너 공부 안하면 저 사람처럼 배달이나 할걸’이라며 막 웃었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항상 ‘을’이고 여기서 화내면 사장님 가게에 피해주기 때문에 비참하지만 참았다”며 “그런데 학원 선생님이 저한테 죄송하다고 하고 그 학생한데 원장실로 가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런데 그로부터 며칠 뒤 더 큰 사건이 벌어졌다. A씨가 일하는 가게에 해당 학생과 학생의 어머니가 “배달왔던 사람이 누구냐”며 다짜고짜 들이닥쳤던 것. 학부모는 “당신 때문에 우리 딸이 학원에서 퇴실조치 됐다”며 “배달이나 하는 주제에 어디서 그런 말 들으면 가만히 있지 우리 애 학원 못 다니게 하냐”며 역정을 냈다. 배달원은 어떤 말도 한 적 없다고 했지만 막무가내였다.


결국 가게 사장이 나와 모녀와 한바탕 싸움을 벌였고, 이에 기분이 상한 모녀는 배달 관련 어플에 올라온 해당 가게 페이지에 악플을 달기 시작했다. A씨는 모녀의 악플 세례에 견디다 못한 A씨는 자진해서 가게를 그만두기로 결심했다고 적었다.

이같은 배달원 A씨의 사연은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오자마자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며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켰다. 댓글에는 “영업방해로 신고 가능하다”, “그 부모에 그 자식이다” 등 해당 모녀를 향한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