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식음료 특집] 돌판 오븐에 구운 한국식 피자

오뚜기 ‘피자 4종’

입력 : 2016-08-18 17:44 ㅣ 수정 : 2016-08-18 17: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뚜기는 돌판 오븐에 구워 만든 ‘오뚜기 피자’ 4종을 출시했다. 한국인의 입맛에 맞춘 가장 대표적인 피자 ‘콤비네이션 피자’와 ‘불고기 피자’, 간식 및 디저트용 피자인 ‘고르곤졸라 씬피자’와 ‘호두&아몬드 씬피자’다.

오뚜기는 ‘콤비네이션 피자’, ‘불고기 피자’, ‘고르곤졸라 씬피자’, ‘호두&아몬드 씬피자’ 등 4종류의 냉동 피자를 출시했다. 오뚜기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뚜기는 ‘콤비네이션 피자’, ‘불고기 피자’, ‘고르곤졸라 씬피자’, ‘호두&아몬드 씬피자’ 등 4종류의 냉동 피자를 출시했다.
오뚜기 제공

오뚜기 피자 4종은 전자레인지나 오븐뿐만 아니라 프라이팬으로도 조리가 가능한 냉동 제품이다. 고온으로 달군 돌판 오븐에서 구워 냈고 숙성 반죽으로 만든 쫄깃한 식감의 도를 사용해 정통 피자의 맛을 느낄 수 있다고 오뚜기 측은 설명했다. 피자는 지름 25㎝의 레귤러 사이즈로 2~3인이 먹기 적당하다. 가격은 5980원(소비자 가격 기준)으로 집에서도 부담 없는 가격으로 즐길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국내 냉동 피자 시장은 전체 냉동 식품 중에서 7.7%(2015년 기준)에 불과해 아직 규모가 크지 않다. 냉동 식품 시장 규모 자체도 총 6800억원(2014년 기준)으로 일본(6조 7000억원)의 10분의1에 불과하다. 국내 유통업체들이 냉동 피자 시장의 가능성을 보고 다양한 수입 냉동 피자를 판매해 왔지만, 수입 냉동 피자는 이미 불고기 피자나 고구마 피자 등 한국식 피자 맛에 익숙해진 소비자들의 입맛에는 맞지 않아 큰 인기를 끌지 못했다.

또 세계적 브랜드의 피자 전문점과 국내 저가 피자 전문점, 그리고 대형마트의 피자 등에 밀려 냉동 피자 시장이 크게 활성화되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간편식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집에서 편리하게 즐길 수 있는 냉동 식품 시장도 함께 증가할 것으로 유통 업계에서는 기대하고 있다. 이미 미국과 유럽에서는 다양한 냉동 피자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최근 이마트 피코크 피자, 홈플러스 리스토란테 피자와 오뚜기 피자 4종 등이 출시되면서 국내 냉동 피자 시장이 점차 커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2016-08-19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