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캄보디아 국기 달고 뛰는 日개그맨의 ‘무한도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6-08-17 00:28 주목! 이 사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귀화한 뒤 마라톤 대표로 선발

일본에서 개그맨으로 활동하는 다키자키 구니아키(39)가 일본이 아닌 캄보디아 국기를 달고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남자 마라톤에 도전한다.

다키자키 구니아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다키자키 구니아키

다키자키는 2008년 연예인에게 도전 과제를 주고 이를 수행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TV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마라톤 풀코스를 처음 뛰었다. 당시 기록은 3시간48분57초였다. 이듬해 ‘어떻게 하면 잘나가는 스타로 만들 수 있느냐’를 놓고 출연자들이 장난스럽게 토론하는 TV 프로그램에서 한 출연자가 농담으로 “국적을 바꿔 올림픽에 출전시키자”고 말했다. 다키자키는 이를 진지하게 받아들였다. 그는 선수층이 얇은 캄보디아로 국적을 바꾸겠다는 구체적인 계획을 세운 뒤 캄보디아 정부와 접촉했다.

일본에서는 올림픽을 개그 소재로 삼는다며 다키자키를 비판하는 여론이 확산됐다. 하지만 다키자키는 피나는 훈련을 계속하며 꿈을 포기하지 않았다. 날마다 30㎞씩 달리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무대가 끝난 저녁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달리는 날도 있었고, 10㎏ 배낭을 메고 달리는 날도 있었다. 1년에 4개월은 캄보디아에 체류하며 캄보디아어도 배웠다. 지난해 2월 도쿄마라톤대회에선 2시간27분48초로 자신의 최고기록을 세웠다. 마침내 캄보디아 마라톤 대표 선발대회에서 우승까지 했다. 다키자키는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개그맨이지만 리우에선 진지하게 달리겠다. 대표로 선발해 준 캄보디아에 은혜를 갚고 싶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6-08-17 2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