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컷 세상] 더위 피해 떠난 산사에서 나를 찾았다

입력 : ㅣ 수정 : 2016-08-11 01: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위 피해 떠난 산사에서 나를 찾았다 일상을 벗어나 몸과 마음을 쉬려면 도시 근교 고즈넉한 산사에서 하루를 보내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요즘처럼 무더운 날씨엔 좀더 시원하고 한적한 곳에서 쉬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합니다. 사진은 서울 북한산에 자리잡은 금선사 템플스테이에 참가한 가족들이 촛불 명상을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최근엔 절마다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어 나에게 딱 맞는 곳을 찾아 떠나기도 좋습니다. 산새들의 지저귐을 들으며 명상과 참선, 내가 예뻐지는 108배, 발우 공양, 연등 만들기 등 다양한 문화체험도 할 수 있습니다. 머릿속을 복잡하게 만드는 고민이나 갈등은 일상을 벗어나 잠시 쉬어 가라고 우리 몸이 보내는 신호일 수도 있습니다. 솔향 가득한 산사로 떠나는 여행,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볼 수 있는 귀한 시간이 될 것 같습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위 피해 떠난 산사에서 나를 찾았다
일상을 벗어나 몸과 마음을 쉬려면 도시 근교 고즈넉한 산사에서 하루를 보내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요즘처럼 무더운 날씨엔 좀더 시원하고 한적한 곳에서 쉬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합니다. 사진은 서울 북한산에 자리잡은 금선사 템플스테이에 참가한 가족들이 촛불 명상을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최근엔 절마다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어 나에게 딱 맞는 곳을 찾아 떠나기도 좋습니다. 산새들의 지저귐을 들으며 명상과 참선, 내가 예뻐지는 108배, 발우 공양, 연등 만들기 등 다양한 문화체험도 할 수 있습니다. 머릿속을 복잡하게 만드는 고민이나 갈등은 일상을 벗어나 잠시 쉬어 가라고 우리 몸이 보내는 신호일 수도 있습니다. 솔향 가득한 산사로 떠나는 여행,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볼 수 있는 귀한 시간이 될 것 같습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일상을 벗어나 몸과 마음을 쉬려면 도시 근교 고즈넉한 산사에서 하루를 보내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요즘처럼 무더운 날씨엔 좀더 시원하고 한적한 곳에서 쉬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합니다. 사진은 서울 북한산에 자리잡은 금선사 템플스테이에 참가한 가족들이 촛불 명상을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최근엔 절마다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어 나에게 딱 맞는 곳을 찾아 떠나기도 좋습니다. 산새들의 지저귐을 들으며 명상과 참선, 내가 예뻐지는 108배, 발우 공양, 연등 만들기 등 다양한 문화체험도 할 수 있습니다. 머릿속을 복잡하게 만드는 고민이나 갈등은 일상을 벗어나 잠시 쉬어 가라고 우리 몸이 보내는 신호일 수도 있습니다. 솔향 가득한 산사로 떠나는 여행,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볼 수 있는 귀한 시간이 될 것 같습니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2016-08-11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