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세계의 아이콘 되다

입력 : ㅣ 수정 : 2016-08-05 00: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랜드’ 된 지드래곤… 케이팝 세계화 첫 주자… 표절 등 논란·일탈에도 개성 갖춘 음악인으로 성장
“그들은 주변의 에너지를 모두 흡수하며 자라나는 기괴한 생물처럼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4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S팩토리에서 열린 빅뱅 1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멤버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승리, 탑, 태양, 대성, 지드래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4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S팩토리에서 열린 빅뱅 10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멤버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승리, 탑, 태양, 대성, 지드래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2009년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빅뱅’에 대해 쓴 글이다. 예감은 정확했다. 올해 데뷔 10년을 맞은 빅뱅은 ‘빠르게 진화하는 기괴한 생물’처럼 아시아를 넘어 ‘세계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았다.

팬덤을 먹고 사는 아이돌 10년사에 부침과 굴곡이 없을 수 없다. 하지만 2006년 8월 등장한 빅뱅은 줄곧 정상을 지켰다. 이들은 ‘스스로 음악을 만드는 보이밴드’로 이전의 아이돌과 선을 그으며 새로운 아이돌의 시대를 열였다. 완전체와 솔로, 유닛 활동을 병행하면서 5명의 멤버 개개인마다 자기 몫의 개성과 능력을 최대치로 뽑아냈다.

5일부터 S팩토리에서 열리는 빅뱅 10주년 기념 전시회의 한 코너.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5일부터 S팩토리에서 열리는 빅뱅 10주년 기념 전시회의 한 코너.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 중심에는 지드래곤이 있다. 음악뿐 아니라 온갖 명품 패션 브랜드나 다른 장르의 아티스트들로부터 협업을 제의받으며 아이돌 가수나 싱어송라이터를 넘어 시대의 트렌드 세터이자 영향력 있는 하나의 ‘브랜드’가 됐다. 김윤하 가요평론가는 “빅뱅은 지난 10년간 아이돌을 향한 모든 선입견을 바꾼 전무후무한 그룹”이라며 “‘아이돌이 자작곡을 쓸 수 있느냐’, ‘아이돌에서도 대중성과 음악성을 겸비한 싱어송라이터가 나올 수 있느냐’는 논란에서 지드래곤은 모범 답안 같은 뮤지션이다”고 평가했다.

2006년 8월 가요계에 데뷔했을 당시 빅뱅의 모습. YG엔터테인먼트 제공

▲ 2006년 8월 가요계에 데뷔했을 당시 빅뱅의 모습.
YG엔터테인먼트 제공



2011년 2년여 만에 완전체로 다시 컴백한 빅뱅 멤버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1년 2년여 만에 완전체로 다시 컴백한 빅뱅 멤버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빅뱅은 아시아뿐 아니라 전 세계로 ‘아이돌의 세계화’를 이룬 첫 주자이기도 하다. 이는 인터넷 동영상 시대를 연 유튜브와 맞물리면서 더욱 폭발력을 갖게 됐다. 빅뱅의 뮤직비디오 ‘판타스틱 베이비’가 지난 1월 유튜브 조회 수 2억뷰를 돌파한 게 한 예다. 2억뷰를 넘긴 건 국내 가수 가운데 싸이에 이어 빅뱅이 두 번째였다.

아이돌 전문 웹진 아이돌로지의 편집장 미묘는 “빅뱅은 유튜브를 통해 해외 팬들이 케이팝을 즐기고 감상하게 된 출발점”이라며 “빅뱅 데뷔 시기부터 유튜브를 통해 음악을 듣는 세태가 일상이 되면서 이미지가 강렬하고 충격적이면서도 친숙감과 낯섦이 공존하는 빅뱅의 음악이 해외 팬들에게 소구하기 시작했다. 본격적인 해외 팬덤의 효시가 된 셈이다”고 짚었다.

늘 순항한 것만은 아니다. 발표곡의 표절 논란도 수차례 일었고 지드래곤의 대마초 흡연, 대성의 음주운전 등 멤버 개개인의 일탈로 물의를 빚기도 했다.

흑인음악 사이트 리드머의 강일권 편집장은 “아이돌로서는 처음 힙합과 알앤비 음악을 내세우고 등장해 성과를 거뒀으나 표절 의혹이 제기되거나 이후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면서 곡 완성도의 편차가 분명하게 드러났던 건 아쉬운 부분”이라면서 “하지만 기획사에 의해 만들어진 ‘상품’에 그치지 않고 각자 자율성과 개성을 갖고 움직이는 음악인의 면모를 보여준 건 괄목할 만한 부분”이라고 평가했다.

10주년을 맞아 빅뱅은 전방위 기념 프로젝트를 펼친다. 5일부터 10월 30일까지 서울 성동구 성수동 S팩토리에서 그간의 행보를 압축한 전시회를 열고, 오는 20일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10주년 콘서트를 펼친다. 지난 6월 개봉한 음악 다큐멘터리 영화 ‘빅뱅 메이드’는 5만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6-08-05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