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페이스북 페이스 굿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6-07-28 23:21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분기 순익 사상 최고… 전년대비 3배 껑충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 페이스북의 성장세가 거침이 없다. 분기 실적 발표 때마다 어닝 서프라이즈 행진을 펼치며 시가총액(3528억 달러·약 396조 8294억원)이 미국 5위권 진입에 바짝 다가서는 등 폭풍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페이스북은 27일(현지시간) 2분기(4~6월) 매출액이 전년 같은 기간(40억 4000만 달러)보다 59% 증가한 64억 3600만 달러(약 7조 2500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순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7억 1900만 달러)보다 무려 285%나 증가한 20억 5500만 달러(약 2조 3100억원)이다. 광고 수익의 80%를 차지하는 모바일 광고 호조에 힘입어 매출과 순이익 모두 분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어닝 서프라이즈 덕분에 이날 페이스북의 주가는 시간 외 거래에서 이날 종가 대비 7% 가까이 치솟은 131달러대로 기록해 시가총액이 한때 미국 4위로 올라서기도 했다며 페이스북의 시가총액 5위권 진입은 ‘시간문제’라고 다우존스가 전했다.

이번 어닝 서프라이즈의 1등 공신은 모바일 광고 매출로 꼽힌다. 2분기 전체 광고 매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62% 증가한 62억 4000만 달러이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광고 매출에서 모바일이 차지하는 비중은 84%에 이른다. 2분기 실적 호조에 미 대선이 한몫을 했다. 대선 후보들이 적극적인 광고를 전개한 것이 페이스북의 실적에까지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광고 매출 증가율에서 미국과 캐나다가 유럽과 아시아 등을 제치고 가장 컸다는 점이 이를 입증한다.

페이스북 사용자 동향도 눈부시다. 지난 6월 말 월간 이용자 수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평균 15% 증가한 17억 1200만명. 이 중 페이스북을 매일 사용하는 액티브 유저는 11억 2800만명에 이른다. 페이스북이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이면서도 개발도상국 시장을 중심으로 성장을 계속하고 있음을 보여 준다. 검색도 하루에 20억건이 이뤄지고 게시물도 하루에 2조 5000건이 올라오는 등 구글이 지배하고 있는 검색 분야에서도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 줬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6-07-29 1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