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신항 북측 배후부지 부동산 ‘고공행진’

입력 : ㅣ 수정 : 2016-07-02 08: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 신항

▲ 부산 신항

계절적 비수기 돌입으로 지방 부동산 시장이 위축되고 아파트 가격이 속절없이 내려가고 있지만, 부산에는 부동산 호재가 지속하고 있어 이목이 쏠린다.

부산 아파트 전셋값의 경우 전국 평균 상승률(0.54%)을 크게 상회한 1%를 기록했으며, 신항 개발, 대규모 상가 조성 등으로 전체 시장이 호황을 이루고 있다.

부산 부동산이 뜨고 있는 현 상황에서 ‘부산신항 북측 배후부지’는 최대 호재로 꼽힌다. 부산 진해 경제자유구역 지정 이후 부산 부동산 시장이 경쟁력을 대폭 강화했기 때문이다.

부산 부동산 관계자는 “부산신항 북측 배후부지는 부산 부동산 투자자들에게 핫한 블루오션으로 거론 된다”며 “부산 신항에는 총 944만㎡의 항만 배후단지가 조성되면서 산업, 근로자 수요, 투자 가치가 매우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부산신항 북측 배후부지의 경우 개발의 중심에 있으며 지난해 말에는 북컨테이너부두와 웅동지역에 419만㎡ 공급을 마쳤다. 2016년에는 부산 신항 배후단지가 약 144만㎡ 추가로 조성된다.

부산 신항 북측 배후부지가 경쟁력을 높이면서 지역 경제 또한 활성화되고 있다. 국제업무, 물류, 유통 등 산업 유치와 함께 근로자 수요 또한 높아지며 부동산 투자 흐름 또한 호조를 보이고 있다.

특히 부산신항 배후부지 일명 아라토피아에는 근로자들을 위한 다양한 시설이 조성될 계획이다. 공원, 전시, 교육 등과 함께 7000여 세대의 주거공간을 도입하며 말 그대로 한 곳에 다 갖춘 토탈 생활공간을 조성할 계획인 것.

이런 배후수요에 맞게 부산 신항에는 대규모 상가인 신항 타임스퀘어도 공급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부산신항 북측 배후부지에 조성되는 ‘신항 타임스퀘어’는 부동산 가치를 높이면서 중국, 일본 등 외국인 투자자들에게도 주요 투자처로 꼽히고 있다.

부산 신항 북측 배후부지는 부산 진해 경제자유구역이 선정되면서 항만 중심의 개발이 가속화되는 등 경쟁력을 얻고 있다. 물류, 항만, 국제업무 등의 거점으로 자리를 잡으면서 부산 지역 경제 활성화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부산 진해 경제자유구역는 신항만을 중심으로 사업비 14조 9956억 원이 투자되고, 오는 2020년까지 신항만, 웅동, 명지 등 5개 지역, 21개 지구 83.1㎢ 규모로 조성되는 글로벌 경제 특별 구역이다. 물류, 첨단 산업, 국제 업무 등 지역별 특화 개발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글로벌 경제 활동의 자유가 보장되어 신항만, 지사, 명지, 웅동, 두둥지역 중심으로 근로자들이 모이고 있기도 하다.

첨단산업, 물류 기업 등에 외국인 투자 유치도 활발한 상태로 알려진다. 신항을 중심으로 지난해에만 1억 7천40만 불의 외국 자본이 유입되는 등 세계적인 물류, 비지니스 중심 지역으로 기대감을 높이면서 부동산 시장도 ‘청신호’를 켰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