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세월호 참사 800일 ‘엄마의 눈물’

입력 : ㅣ 수정 : 2016-06-26 11: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월호 참사 800일 ‘엄마의 슬픔은 마르지 않는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월호 참사 800일 ‘엄마의 슬픔은 마르지 않는다’

세월호 참사 800일을 맞은 25일, 세월호 유가족들이 세월호특조위 활동시한 연장을 요구하며 다시 광화문에서 노숙농성에 돌입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종료 반대, 세월호의 온전한 인양 및 조사활동 기간을 인양 후 최소 1년까지 보장하는 방향으로 세월호특별법 개정 등을 요구했다.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앞 농성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앞으로 우리가 해야 할 일이 생겼다. 특조위를 지켜내는 일”이라며 “우리가 만든 특조위를 끝까지 책임지는 것은 우리의 의무다. 끝까지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석태 특조위원장은 “지난해 1월 특조위가 만들어진 이래 1년 6개월 동안 많은 고통과 고뇌가 많았다”면서 “그러나 세월호 참사에서는 선장이 배를 버리고 떠났지만 특조위의 선장인 저는 절대로 떠나지 않겠다. 유가족과 시민, 국민들이 우리 뒤에 있다는 것을 믿고 마지막까지 싸우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범국민문화제에는 유가족과 민주노총과 전농회원, 일반시민 등 1만여 명이 참석했다. 야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 국민의당 천정배 공동대표, 정동영·박주현·장정숙·채이배 의원, 정의당 이정미·윤소하·김종대 의원 등이 참석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