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 테이크아웃] 울고 싶은 ‘찍박’ 신세

입력 : ㅣ 수정 : 2016-06-17 10: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친박에게 밉보이면 되는 일이 하나도 없네
이혜훈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혜훈

최근 새누리당에 ‘찍박’ 경계령 발령. 찍박이란 ‘친박근혜계에 찍힌 인사’를 지칭. 16일 한 비박계 재선 의원이 만든 신조어로 친박계에 찍히면 되는 일이 없다는 의미. 지난 5월 3일 유기준 의원은 친박계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새누리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 강행. 정진석 원내대표가 119표 가운데 69표를 얻어 당선. 유 의원은 고작 7표를 얻는 데 그쳐. 친박 표가 정 원내대표에게로 쏠렸다는 의미.

하지만 정 원내대표가 혁신위원장에 비박계 김용태 의원을, 비상대책위원에 유승민 의원과 가까운 이혜훈, 김세연 의원을 임명하면서 그도 ‘낀박’(친박과 비박 사이에 낀 인사)이자 ‘찍박’ 신세가 돼. 친박계는 비대위 추인을 위한 전국위원회를 무산시키며 정 원내대표의 인선을 원점화. 이혜훈, 김세연 의원까지 ‘찍박’으로 전락.

경제 정책 전반을 다루는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에 비박계 이혜훈, 이종구 의원이 도전. 그러자 정무위원장에 도전했던 조경태 의원이 기재위원장으로 선회한 뒤 70표를 얻으며 당선. 정 원내대표가 얻은 69표와 거의 일치. 친박 표가 조 의원에게로 쏠린 것. 낙선한 이혜훈, 이종구 의원은 찍박 신세. 당내 다수 세력인 친박계에 밉보이면 누구도 화를 피할 수 없다는 의미의 푸념이 ‘찍박’이라는 신조어를 탄생시켜.

이영준 기자 apple@seoul.co.kr
2016-06-17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