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지방 측정, 건강관리도 빅데이터 활용하는 시대

입력 : 2016-06-13 14:12 ㅣ 수정 : 2016-06-13 15: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븐일렉 조사 스마트 체중계 사용자 비만도 분포

▲ 세븐일렉 조사 스마트 체중계 사용자 비만도 분포

세븐일렉 스마트 체중계 사용자의 측정 시간 분포

▲ 세븐일렉 스마트 체중계 사용자의 측정 시간 분포

최근 가정에서 간편하게 체지방 측정을 할 수 있는 스마트 체중계가 다이어터들의 필수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그 중에서도 단순히 체지방 측정에 그치지 않고 다양한 어플과 연동해 1:1 건강코치처럼 활용할 수 있는 제품들이 인기다.

실제로 스마트 체중계와 연계한 건강관리 서비스를 이용하는 스마트폰 이용자가 크게 늘어나는 모습이다. 지난 3월 1:1 건강 코칭 서비스 ‘SE웰니스 서비스’를 출시한 세븐일렉에 따르면 지금까지 ‘SE웰니스 서비스’에 누적된 체중, 체지방 데이터가 40만건을 돌파했다.

해당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세븐일렉의 스마트 체중계 사용자들의 비만도 분포(BMI기준)는 저체중이 5%, 정상 29%, 과체중 23%, 비만1단계35%, 비만2단계 8%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3년 통계청이 발표한 한국인의 비만율 31% 보다 높은 수치다.

손종문 세븐일렉 대표이사는 “체중관리가 필요한 과체중 이상인 사람들이 지속적인 체중관리를 위해 스마트 체중계를 구매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결과”라며 “국내에서 체중 빅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수집할 수 있는 플랫폼은 SE웰니스가 유일하다. 향후 인공지능 기반의 개별 데이터 분석기술과 결합하며여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로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븐일렉의 ‘SE웰니스 서비스’는 세븐일렉의 스마트 체지방 체중계와 모바일 어플 ‘SE웰니스’, 건강정보관리시스템 등으로 구성돼 있다.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이용해 소비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게 가장 큰 강점으로 꼽힌다.


사용자가 SE 웰니스 모바일 어플을 통해 자신의 건강상태와 건강 상태와 운동량 등을 기록하면 이를 토대로 전문가와의 상담, 정기적인 건강 리포트와 건강 정보를 제공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