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광장] 이세돌 사태, 알파고에게 묻는다면/김성곤 편집국 부국장

입력 : ㅣ 수정 : 2016-05-24 18: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879년 일본에서는 막부시대 이후 바둑계를 좌지우지하던 혼인보, 야스이, 이노우에, 하야시 등 4개 가문 체제에 반기를 든 젊은 기사들이 등장한다. 이들은 호엔사라는 바둑회를 설립하고, 새로운 단위제도와 오늘날 전문기사 양성제도의 모태가 된 연구생제도를 도입하는 등 혁신을 단행한다. 물론 저항과 혼란이 있었지만, 대세는 거스를 수 없었다. 이후 호엔사는 1924년 일본기원으로 탈바꿈한다.

김성곤 편집국 부국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성곤 편집국 부국장

그런 일본기원도 세월이 흐르면서 유명 기사나 가문에 의해 좌우되고, 입단 자격 등을 독점하는 폐해가 나타나게 된다. 이에 1950년 오사카와 교토를 중심으로 한 간사이 지역 기사들이 독립해 ‘간사이 기원’을 설립, 독립한다.

이세돌 9단과 한국프로기사회(프로기사회)가 사활을 건 전쟁에 돌입했다. 인공지능(AI) 알파고와의 5번기로, 한국 프로기사의 얼굴로 자리매김한 이세돌 9단이 지난 17일 돌연 프로기사회 탈퇴를 선언하면서 시작됐다.

이 9단은 탈퇴의 배경으로 3~15%에 달하는 대국 관련 수입에 대한 수수료 공제 등 프로기사회의 상식에 맞지 않는 정관을 꼽았다. 만약 이 문제로 인해 한국기원 주최 대국 참여에 제약이 있을 경우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부랴부랴 프로기사회가 대의원회의를 열고, 이세돌 9단 측과의 접촉에 나서 대화로 문제를 푼다는 원칙에 합의했지만 낙관은 금물이다. 이 9단의 요구 사항이 적당히 타협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 9단은 수수료뿐 아니라 친목단체인 프로기사회에 프로기사들이 의무 가입하도록 하고, 그러지 않을 경우 한국기원 주최 기전 참가를 제한하는 규정과 거둬들인 수수료 운영의 투명성 등 프로기사회 전반에 대해 문제의식을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만약 프로기사회가 이 9단의 요구를 받아들이면 존립 자체가 흔들리게 된다. 거부하는 것도 이 9단의 위상이나 인기 등을 감안하면 쉽지 않은 선택이다.

이 9단과 기존 바둑계의 갈등은 이번만이 아니다. 이미 한국 바둑계를 평정했음에도 3단에 머물러 있던 이 9단은 2001년 돌연 승단대회 거부를 선언한다. 바둑대회에서 실력을 입증했으면 됐지 승단대회를 치러 승단할 수 있게 한 규정에 반기를 든 것이다. 까마득한 후배가 기존 관행을 뒤흔든다고 바둑계가 들끓었지만, 결국 국제대회 등 주요 대회의 성적을 승단에 반영하는 쪽으로 규정을 바꿨다.

2009년 7월에는 휴직계 파문을 낳았다. 2007∼2008년 연속 상금왕에 올랐던 이 9단은 랭킹과 성적에 상관없이 똑같이 대접을 받는 바둑룰 등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며 한국 바둑 리그 불참과 중국 리그 진출을 선언한다. 이에 프로기사회가 징계를 결의하자 한국기원에 ‘휴직계’를 낸 것이다. 6개월 뒤 복귀로 봉합은 됐지만, 그 앙금은 이번 프로기사회 탈퇴라는 세번 째 갈등의 한 단초가 됐다.

바둑계 한 인사는 “이번에 문제가 된 의무 가입 조항에 대해 평소 이 9단은 잦은 일탈로 파문을 일으킨 ‘자신 때문에 만들어진 것’이라는 불만이 있었다”고 말했다.

바둑계에서는 이번 파문이 시대 흐름을 제대로 따라가지 못하는 한국기원과 프로기사회의 낙후성과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 정면 돌파하는 이세돌 9단의 기질이 빚어낸 것으로 보고 있다.

만나긴 하겠지만, 이대로라면 한쪽이 부러질 수밖에 없다. 이세돌은 승부로 먹고사는 프로기사다. 그가 행동했을 때는 최소 몇 수는 내다보지 않았을까. 쉽게 물러서지 않을 것이다.

알파고에게 이번 갈등의 결말을 물으면 뭐라고 답할까. 이세돌 ‘승’이라는 답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알파고는 순식간에 일본과 한국 바둑계의 변화사를 뒤져 바둑 역사를 통틀어 모든 갈등은 개혁과 변화로 결론지어졌다는 사실을 찾아낼 것이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이 9단도 다치고, 프로기사회도 나락에 떨어질지 모른다. 두려운 것은 중국에 밀리던 판에 알파고와의 대국으로 회생 조짐을 보이고 있는 한국 바둑이 침몰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잠잠하다가 알파고 대국으로 인기를 얻자 갑작스레 탈퇴라는 무기로 프로기사회를 몰아붙이는 이 9단에게 불만이 없진 않겠지만, 한국기원과 프로기사회는 한국 바둑의 회생과 발전을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변화를 택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sunggone@seoul.co.kr
2016-05-25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