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내게 와줘서 고마워” 반려견과 ‘마지막 가족사진’

입력 : ㅣ 수정 : 2016-05-15 16: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이든 반려견과 마지막 가족사진을 남기는 사람들이 있습니다.반려견의 시간은 사람보다 짧습니다. 보통은 10년, 길게는 15년 가족보다 먼저 무지개 다리를 건넙니다.

늘 함께해 온 ‘가족’이지만 반려견의 마지막은 피할 수 없는 아픔입니다.함께 웃으며 이별을 준비하는 반려견과 견주들의 사연을 소개합니다.

기획 이유미 기자 yium@seoul.co.kr
디자인 이솜이 인턴기자 shmd6050@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