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찾아 1만 5000㎞…위대한 호주인 모정

입력 : ㅣ 수정 : 2016-05-10 23: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전쟁서 전사한 아들 행적 찾아 방한…濠 언론인, 55년 만에 여행 일기 출간
55년 전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아들의 행적을 찾아 호주에서 부산까지 홀로 1만 5000㎞의 먼 길을 찾았던 한 호주 어머니의 여행 일기가 책으로 나왔다.

저자는 호주의 주요 일간지인 시드니모닝헤럴드와 디 오스트레일리안, 공영 ABC 방송 등을 거친 30년 경력의 언론인 루이스 에번스로, 그는 2년이 넘는 집필 작업 끝에 ‘부산으로 가는 길’이라는 논픽션을 펴냈다고 브리즈번타임스가 최근 보도했다. 책은 에번스의 할머니인 델마 힐리가 1961년 부산을 방문하면서 쓴 여행 일기를 바탕으로 편지와 생존 가족들의 증언 등으로 구성됐다.

힐리는 당시 56살이었으며, 부산 방문은 한국전쟁에 참전한 아들이 세상을 떠난 지 10년 만이었다. 호주 동부 브리즈번에 살던 힐리는 1951년 아들 빈센트의 전사 소식을 알리는 전보 한 통을 받았다. 힐리는 아들의 시신은 물론 유품도 받지 못해 장례식도 치르지 못했다. 그녀는 비보를 듣고 삶을 포기할 지경까지 이르렀지만, 곧 생각을 바꿔 아들의 행적을 찾아 부산을 방문하기로 하고 악착같이 돈을 모았다. 10년 만에 한국으로 갈 여비를 모은 힐리는 마침내 한국에 다다를 수 있었다.

에번스는 책에서 할머니 힐리가 한국을 방문해서 원했던 목적을 달성했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그는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할머니가 그 여행을 통해 무언가를 깨달았다는 것”이라며 “그는 더 만족스럽고, 더 마음 편하게 호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6-05-11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