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자금 의혹이어…어버이연합 “청와대가 집회 열라고 지시했다” 폭로

입력 : ㅣ 수정 : 2016-04-20 21: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역사교과서 국정화 찬성 집회 중인 어버이연합 2015년 10월 26일 서울 종로구 국립국제교육원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찬성과 함께 이를 반대하는 야당 의원을 규탄하고 있는 어버이연합 회원들. 서울신문 DB

▲ 역사교과서 국정화 찬성 집회 중인 어버이연합
2015년 10월 26일 서울 종로구 국립국제교육원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찬성과 함께 이를 반대하는 야당 의원을 규탄하고 있는 어버이연합 회원들. 서울신문 DB


알바비를 대고 탈북자들을 관제집회에 동원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어버이연합이 “청와대에서 집회를 열어달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어버이연합에 전국경제연합회(전경련)와 경우회에서 자금을 지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나온 주장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20일 ‘시사저널’에 따르면 어버이연합의 핵심 인사 A씨는 18일 “청와대가 어버이연합을 못마땅하게 여겨서 공격을 하는 것 같다”면서 “집회를 열어달라는 요구를 안 받아줘서 그러는 것”이라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올해 초 한일 위한부 합의안 체결과 관련, 청와대 측에서 지지 집회를 지시했는데 어버이연합에서 이를 거부했다.

A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집회를 했다가는 역풍이 일 것이라고 여겼다”면서 “애국보수단체의 역할과도 맞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집회를 열라는 지시를 내린 인물로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국민소통비서관실 소속의 B행정관을 지목했다고 시사저널은 보도했다.

B행정관은 뉴라이트 운동을 주도한 ‘전향386’과 ‘시대정신’이라는 단체의 핵심 멤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정부 출범 후 청와대에 들어와 지금까지 근무를 하고 있다.

시사저널은 또 보수 시민단체 내부 사정을 잘 아는 C씨를 통해 “탈북자 단체장들과 연루가 많이 돼 있다”면서 “어버이연합의 경우 자기 말을 안 듣는다고 문제 삼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B행정관은 보수 성향의 탈북단체들을 사실상 관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 탈북단체 대표도 “박근혜 정부 출범 직후 탈북단체가 주도한 집회가 있었는데, 이 때 B행정관을 처음 만났고 이후에도 수차례 만났다. 청와대로 직접 찾아가 B행정관을 만난 적도 있다”면서 “B행정관이 탈북단체들을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