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꺼풀수술 후 어색해진 눈, 재수술 가능한 시기는?

입력 : ㅣ 수정 : 2016-04-08 10: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전적으로 쌍꺼풀 없는 눈이 많은 한국인들에게 쌍꺼풀수술은 마치 시술을 받는 것처럼 부담이 적은 수술로 알려져 있다. 방학이나 짧은 휴가를 이용해 받는 사람들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그러나 많은 사람이 받는 만큼 많은 성형외과에서 쌍꺼풀수술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저렴한 비용만을 내세워 수술을 집도하다 보니 부작용에 대한 우려도 줄어들지 않고 있다.

어떠한 종류의 성형수술이든 수술 시 정확한 진단과 체계적인 수술로 부작용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결과 불만족이나 부작용 등의 이유로 재수술이 불가피하다면, 첫 수술보다 더 신중한 선택이 필요하다.

눈 재수술은 1차 수술의 실패 원인을 정확하게 파악할 때 근본적인 문제 개선이 가능하다. 보통 재수술 여부는 1차 수술 후 6개월 정도 지난 시점에 판단할 수 있는데, 첫 수술 시 이미 조직이 손상되어 교정이 어렵기 때문에 반드시 성형외과 전문의의 체계적인 진단을 바탕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가장 빈번하게 나타나는 쌍꺼풀수술의 부작용은 라인이 풀리는 것이다. 매몰법으로 수술할 때 라인의 매듭이 약한 경우 선이 점점 풀리기도 한다. 이 외 라인이 어색하거나 전체적인 얼굴과 조화를 이루지 못하는 경우, 쌍꺼풀 라인이 비대칭이거나 흉터가 심한 경우 눈 재수술이 필요하다.

아이디병원 성형외과 황인석 원장은 “눈 재수술을 할 때는 1차 수술 시 손상된 조직을 원상태로 보존하고 흉터를 최소화하기 위해 제한적인 박리로 수술이 이루어진다”며 “눈의 신경, 근육 등의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한 후 수술이 이루어질 때 반복적인 재수술을 피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