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H-온드림 오디션’ 4년간 2200명에 일자리

입력 : ㅣ 수정 : 2016-04-08 00: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자동차그룹이 ‘H-온드림 오디션’을 통해 지난 4년간 2200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7일 밝혔다. H-온드림 오디션은 현대차그룹이 2012년부터 매년 30개팀씩 150개의 팀을 선발해 팀당 최대 1억원의 자금 지원, 성공한 사회적기업의 멘토링 등을 제공하는 청년 창업 지원사업이다. 현대차그룹과 현대차정몽구재단은 6일 서울 종로 나인트리컨벤션에서 5기 H-온드림 오디션 시상식을 열고 이 같은 일자리 창출 성과를 발표했다. 현대차는 지난 4년간 모두 300억원을 투자해 450개의 창업팀을 지원하고 2200명의 일자리 창출과 모두 544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5기 대상은 장애인 여행 서비스, 관광 인프라 개선, 장애인 여행작가 양성 등을 사업 아이템으로 발전시킨 ‘두리함께’ 팀이 수상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2016-04-08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