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8% 성희롱 참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6-04-05 18: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제 제기해도 해결 안 돼” 비정규직·어릴수록 경험 많아
직장 내 성희롱 피해자 10명 가운데 8명(78.4%)은 별다른 대처 없이 그냥 참는 것으로 조사됐다. 직장 내 성희롱 예방교육은 대다수 사업장(90.8%)에서 이뤄지고 있으나, 성희롱 피해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만한 ‘피해 근로자의 고충상담·구제절차’ 등을 교육하는 곳은 절반에도 못 미쳤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여성가족부는 지난해 4~12월 상시 근로자 50인 이상인 전국 공공기관 400곳과 민간사업체 1200곳의 직원 7844명과 성희롱 관련 업무 담당자 1615명을 대상으로 성희롱 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5일 발표했다. 3년마다 진행되는 실태조사는 2014년 개정된 여성발전기본법에 따라 지난해 처음으로 조사 대상을 민간사업체까지 확대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성희롱 피해를 당한 여성은 남성에 비해 5배 이상 많았다. 전체 조사 대상자 7844명 가운데 500명(6.4%)이 현재 재직 중인 곳에서 한 번 이상 성희롱을 당했다고 응답했다. 여성 응답자의 9.6%가 성희롱 피해 경험이 있다고 밝힌 반면, 남성은 성희롱 피해 경험률이 1.8%에 그쳤다.

성희롱 피해를 당하고도 그냥 참았다는 남성 응답자는 그 사유에 대해 ‘큰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아서’(72.1%)라고 답한 반면, 여성 응답자의 50.6%는 ‘문제를 제기해도 해결될 것 같지 않아서’라고 밝혔다.

고용 형태가 비정규직이고, 연령이 낮을수록 성희롱 피해를 경험한 응답자가 많았다. 실태조사를 진행한 이나영 중앙대 교수(책임연구자)는 “성희롱 예방과 대처업무를 동일한 기관에서 수행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데, 대부분 성희롱 예방교육을 외부에 위탁하고 대처 업무는 기관 내 비전문가에게 맡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6-04-06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