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생 체중 2.5㎏ 미만 안 크면 저신장 의심

입력 : ㅣ 수정 : 2016-03-06 18: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성윤 삼성서울병원 교수
초등학교 개학을 맞아 아이의 키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는 부모가 늘고 있다. 그렇지만 단순히 아이의 성장이 더딘 것인지 치료가 필요한 상태인지 판단하기가 쉽지 않다. 6일 ‘저(低)신장’과 관련해 조성윤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의 의견을 들었다.

조성윤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성윤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Q. 저신장 기준이 있습니까.

A. 의학적으로 저신장으로 판단하는 기준은 또래 성별 100명을 키가 작은 순으로 줄 세웠을 때 앞에서 세 번째 미만에 해당될 때입니다. 취학 후 연간 성장 속도가 4㎝ 미만인 경우에도 성장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할 수 있습니다. 반에서 계속 키 번호가 1·2번이거나 같은 사이즈의 옷을 2년 이상 입고 있을 때, 출생 체중이 2.5㎏ 미만이었던 아이의 키가 잘 자라지 않을 때 저신장을 의심하고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와 상담을 해야 합니다.

Q. 저신장 원인은 무엇인가요.


A. 원인은 매우 다양한데 외부적인 요인으로는 영양불균형이 첫 번째로 꼽힙니다. 성장호르몬 결핍증, 갑상선 기능 저하증이 생겨 성장 속도가 떨어지기도 합니다. 사춘기가 일찍 찾아오는 성조숙증도 영향이 있습니다. 염색체 이상과 골격계 이상 같이 유전적 영향이 강한 질병도 저신장을 불러옵니다. 터너 증후군, 프래더 윌리 증후군, 누난 증후군이 해당됩니다. 뼈와 연골 성장에 문제가 나타나는 골이형성증도 있습니다.

Q. 치료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이 있나요.

A. 유전적인 요인이 있을 때는 성장호르몬 주사를 사용하게 됩니다. 중요한 부분은 어떤 치료든 성장판이 열려 있을 때 충분한 기간 동안 치료를 받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유전자 검사와 상담, 뼈와 골격에 대한 정밀 검진을 받아 정확한 원인을 찾는 것도 중요합니다. 질병이 원인이 아니라면 올바른 성장 습관을 갖도록 가족이 돌봐야 합니다. 충분한 숙면과 균형 있는 식사, 규칙적인 운동, 올바른 자세를 갖도록 부모가 도와야 하고 스트레스가 심해지지 않도록 보살피는 것이 좋습니다. 연골무형성증과 같은 선천성 질환을 앓고 있다고 해도 성장 속도를 회복시켜 주는 신약이 계속 개발되고 있어 기대를 높이고 있습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6-03-07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