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단독]류준열, 일베 논란? “두부 심부름 가는 길”…소속사 “일베 유저 아냐”

입력 : 2016-02-24 14:00 ㅣ 수정 : 2016-02-24 15:0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류준열 일베 논란. SNS 캡처.

▲ 류준열 인스타그램.

‘응답하라 1988’로 스타덤에 오른 배우 류준열(30)이 일간베스트 유저 논란에 휩싸였다. 류준열 본인은 이러한 의혹에 대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류준열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암벽 등반하는 모습을 찍은 사진이 퍼졌다. 류준열은 “엄마 두부 심부름 가는 길”이라는 글귀를 사진과 함께 올렸다.

네티즌들은 ‘두부 심부름 가는 길’ 이라는 류준열의 글귀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한 글이라는 의견을 제기했다. 2009년 노 전 대통령 사망 당시 양산 부산대병원 측은 노 전 대통령의 사인을 ‘두부 외상’으로 발표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서 “뭔 두부를 외상으로 사먹었다고 죽냐”라는 말이 떠돌았고, 일베 유저들이 “두부는 제 값을주고 사셔야지”(외상하면 안된다는 뜻) 등으로 응용해 노 전 대통령을 희화화하는 표현으로 써 왔다는 것.

네티즌들은 노 전 대통령이 사망한 장소인 부엉이바위와 비슷한 암벽 위를 오르다 찍힌 사진이라는 점, ‘두부 심부름’이라는 말이 상황과 맞지 않다는 점 등을 들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한편 류준열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류준열씨는 일베와 전혀 무관하다”며 “자세한 공식 입장은 곧 홈페이지를 통해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