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아프리카 출신 유엔 사무총장 부트로스갈리 별세

입력 : ㅣ 수정 : 2016-02-18 03: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트로스 부트로스갈리 AFP 연합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부트로스 부트로스갈리
AFP 연합

첫 아프리카 출신 유엔 사무총장인 부트로스 부트로스갈리가 16일(현지시간) 별세했다. 93세.

AFP 등 외신들은 유엔 성명을 인용해 이날 고인이 모국인 이집트 카이로의 알 살람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전했다. 사인은 확인되지 않았다. 슬하에 자녀는 없으며 유족으로는 부인 레이아 마리아가 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냉전 붕괴 직후 유엔을 이끌었던 부트로스갈리 전 총장의 헌신과 족적은 지워지지 않을 것”이라며 “고인은 역사상 가장 어려운 시기에 유엔에서 일했다”고 말했다.

조부가 총리를 지낸 이집트 명문가에서 태어난 고인은 카이로 대학을 마친 뒤 프랑스와 미국에서 유학했다. 직업 외교관의 길로 들어서 14년간 이집트 외무장관을 지냈다. 이집트 대표단을 이끌고 이스라엘과 캠프 데이비드 협정을 끌어내는 등 중동 사태 적임자로 기대를 모았으나 1992년 사무총장 취임 뒤 성과가 두드러지지 않았다.
2016-02-18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