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 누적 매출·판매 10조 6000억원 280억개 팔렸다

입력 : ㅣ 수정 : 2016-02-17 01: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농심의 장수 브랜드 ‘신라면’이 누적 매출 10조원을 돌파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농심은 지난해 신라면의 국내외 매출이 6850억원으로 누적 매출은 10조 6000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국내 식품업계에서 단일 브랜드로는 최초의 일이다.

농심에 따르면 신라면의 국내 매출은 연간 4500억원 수준으로 약 2조원인 국내 라면시장의 4분의1을 차지한다. 이는 한국인이 1년에 먹는 평균 76개의 라면 가운데 17개가 신라면이라는 얘기다. 또 신라면의 국내외 누적 판매량은 약 280억개로 면을 모두 이으면 둘레가 약 4만㎞인 지구를 3만 5000번 휘감을 수 있고, 지구에서 태양까지 5번 정도 왕복할 수 있는 길이(한 봉당 면 길이 50m로 약 14억㎞)가 된다는 게 농심 측의 설명이다.

농심은 앞으로 해외 시장에서 신라면 판매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현재 신라면은 한국에서 판매되는 신라면 맛 그대로 중국, 네팔 히말라야 등 전 세계 100여개 나라에서 판매되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현재 35% 수준인 신라면의 해외 매출 비중을 50% 이상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6-02-17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