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교통사고 부상자 작년보다 47% ‘뚝’

입력 : ㅣ 수정 : 2016-02-11 23: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통량 증가에도 사망 32%↓ “귀성·귀경일 분산이 주된 요인”
올해 설 연휴 교통사고 사상자가 지난해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긴 연휴로 인한 차량 분산, 맑은 날씨, 내비게이션 등 정보기술(IT) 기기의 발달 등이 이유로 꼽힌다.

11일 경찰청에 따르면 설 연휴 기간인 6~9일 전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자는 30명이었다. 지난해 설 연휴(2월 17~20일) 44명에 비해 32%가 줄었다. 부상자 수도 지난해 3028명에서 올해 1610명으로 47%가 감소했다. 올해 설 당일 고속도로 통행량(약 504만대)이 지난해(약 485만대)보다 3.8% 늘어난 것을 감안하면 단위차량당 감소폭은 훨씬 더 커진다.

특히 설 연휴 교통사고가 지난해 1738건에서 올해 1627건으로 줄기는 했지만, 그 폭이 6.4%에 불과했다는 점에서도 전년 대비 절반에 가까운 사상자 감소는 두드러진다. 경찰청 관계자는 “설 연휴가 지난해보다 길어 귀성·귀경일이 분산돼 운전자가 여유를 갖고 운전을 할 수 있었던 게 주된 요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박천수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연구위원은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전 좌석 안전띠 매기 등이 과거보다 많이 확산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맑은 날씨도 사고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성홍모 한국교통연구원 박사는 “지난해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린 반면 올해에는 대부분 지역이 날씨가 맑아 귀경·귀성길이 비교적 수월했던 것이 교통사고와 사상자 감소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IT 기기의 발달도 사고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도로교통공단은 2010년부터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지역을 분석해 내비게이션 제작 업체 등에 제공, 운전자의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16-02-1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